운수 좋은 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운수 좋은 날〉은 현진건1924년 6월 《개벽》에 발표한 사실주의 단편 소설이다. 조선 민중들의 비참한 삶을 있는 그대로 묘사했다. 대한민국중학교 2학년 교과서 4에 수록되어 있으며, 뮤지컬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일본의 민족학교 수업에서도 이 소설을 가르친다.[1]

줄거리[편집]

동소문 안에서 인력거꾼으로 살아가는 김 첨지가 주인공이다. 열흘 넘게 구경도 하지 못한 김 첨지는 어느 날 몸이 아프다고 말하며 나가지 말라는 아내를 거칠게 뿌리치고 일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선다. 평소와는 달리 많은 손님을 받아 큰 돈을 벌게 된다. 하지만 그는 일을 하는 내내 불안감에 시달린다. 돈을 벌었지만 에 들어가기가 불편한 그는 집에 가던 중 친구 치삼을 만나 술을 마신다.

평소 설렁탕 국물을 먹고 싶어 했던 아내를 위해 설렁탕을 사 들고 집에 들어서는데 아내의 기침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방안에 들어가 보니 아내는 이미 죽어있었다. 김첨지는 아내가 죽은걸 확인하자 유명한 대사인 `왜 설렁탕을 사왔는데 먹질 못해`라면서 절규한다.

영상화[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