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예 (고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왕예(王乂)는 신라고려명주호족이다. 고려 태조의 제14비인 대명주원부인의 아버지이며, 내사령(內史令)을 지냈다.[1]

명주군왕(溟州郡王) 김주원(金周元)의 6세손이며, 김선희(金善希)의 아들이다. 김주원의 후손들은 강릉을 중심으로 한 동해안 일대에 강력한 세력 기반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동정(東靖)·영길(英吉)·선희(善希)·예(乂)로 이어지는 계열은 강릉의 토착세력으로 위세를 떨쳤다.[2]

왕예는 왕건에게 귀부(歸附)한 지명주군주사(知溟州軍州事) 왕순식(王順式)의 휘하에서 후삼국 통일전쟁을 수행하면서 큰 공을 세웠다. 그래서, 왕씨 성을 하사받았고, 왕건의 공신이 되었으며, 내사령을 역임하였다.[2] 왕예의 후손들은 중앙 귀족으로 진출하는 등 가문이 크게 번성하였다.[3]

가계[편집]

각주[편집]

  1. 국사편찬위원회 고려사 홈페이지 大溟州院夫人王氏, 溟州人, 內史令 乂之女. 《고려사》권88〈열전〉권1
  2. 최호. “왕예”. 《디지털강릉문화대전》. 2017년 12월 25일에 확인함. 
  3. 신호철 (2010년 8월). “신라말 고려초의 강릉호족 왕순식”. 《충북사학》 25권: 27쪽.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