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 (키예프 대공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녀 올가
St Olga by Nesterov in 1892.jpg
미하일 네스테로프의 작품 《성녀 올가》
키예프 대공국의 대공비, 섭정
출생 890년
프스코프
선종 969년
키예프
교파 동방 정교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가톨릭교회
우크라이나 그리스 가톨릭교회
축일 7월 11일 (율리우스력)
7월 24일 (그레고리력)

올가(러시아어: Ольга, 890년프스코프 ~ 969년 키예프)는 키예프 대공국의 대공비이자 섭정(재위: 945년 ~ 963년경)이다. 류리크 왕조 출신이며 동방 정교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가톨릭교회, 우크라이나 그리스 가톨릭교회의 기독교 성인이기도 하다.

생애[편집]

프스코프 출신이다. 903년경 프스코프에서 키예프의 이고리 류리코비치 대공과 결혼했다. 942년에는 아들인 스뱌토슬라프 1세 대공을 낳았다. 945년 자신의 남편인 이고리 류리코비치 대공이 드레블랴네족들에 의해 살해당하자 아들인 스뱌토슬라프 1세 대공의 섭정 역할을 수행했다.

올가는 이고리 류리코비치 대공을 살해한 드레블랴네족들에 대한 복수의 차원에서 드레블랴네족들을 4차례에 걸쳐 생매장시켰다. 올가의 제1차 복수는 드레블랴네족 출신 사신들을 태운 선박을 큰 구멍 속에 집어넣어서 생매장시키는 방식, 올가의 제2차 복수는 목욕을 권유한 드레블랴네족 출신 귀족들을 욕실에 가둔 다음에 욕실을 불에 태우는 방식이었고 올가의 제3차 복수는 올가의 남편인 이고리 류리코비치 대공을 추모하는 행사에서 술에 취한 드레블랴네족을 생매장시키는 방식, 올가의 제4차 복수는 드레블랴네족이 거주하고 있던 코로스텐 마을을 불에 태우는 방식이었다. 드레블랴네족들은 올가가 벌인 4차례의 복수 끝에 투항하게 된다.

957년 비잔티움 제국의 수도였던 콘스탄티노폴리스에서 기독교 세례를 받았으며 세례명을 "옐레나"(Yelena)로 정했다. 비잔티움 제국의 콘스탄티누스 7세 황제가 쓴 《의식의 서》(De Ceremoniis)에서는 올가가 기독교 세례를 받는 과정에서 있었던 행적이 묘사되어 있다.

사진[편집]

전임
이고리 류리코비치
키예프 대공 (섭정)
945년 ~ 963년
후임
스뱌토슬라프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