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조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옥천 조씨 (玉川 趙氏)
관향 전라북도 순창군
시조 조장(趙璋)
주요 집성촌 전라남도 순천시
주요 인물 조원길, 조유, 조침, 조경한, 조연하, 조순승, 조태일, 조홍규, 조재환, 조순용, 조충훈, 조계현
인구(2015년) 53,406명

옥천 조씨(玉川 趙氏)는 전라북도 순창군을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조장(趙璋)은 고려 때 광록대부(光祿大夫) 검교대장군(檢校大將軍)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지냈다.

역사[편집]

옥천 조씨(玉川 趙氏)의 시조 조장(趙璋)의 원래 이름은 조준(趙俊) 또는 조준장(趙俊璋)이다. 그는 고려에서 광록대부(光祿大夫) 검교대장군(檢校大將軍)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지냈다. 옥천(玉川)은 전라도 순창(順昌)의 다른 이름으로, 순창군지(順昌君誌)에 조장과 그의 아들 조전(趙佺)에 관한 내용이 보인다. 그의 증손 조원길(趙元吉)이 공양왕(恭讓王) 때 일등공신으로 옥천부원군(玉川府院君)에 봉해졌다. 그는 고려가 망하자 순창에 들어가 다시 벼슬하지 않고 끝까지 절의를 지켰는데 목은(牧隱) 이색 등과 함께 5은(隱)으로 불렸다.[1]

옥천 조씨(순창 조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13명을 배출하였다.

본관[편집]

옥천(玉川)은 순창(淳昌)의 별칭이다. 순창(淳昌)은 전라북도 남부에 위치하는 지명이다. 원래 백제의 도실군(道實郡)인데, 757년(신라 경덕왕 16) 순화군(淳化郡)으로 고쳤다. 940년(고려 태종 23) 순창현으로 남원부에 속하였고, 1314년(충숙왕 1)에 순창군으로 승격되어 조선시대에도 이어졌다. 《세종실록지리지》에 전라도 남원도호부 순창군의 토성(土姓)으로 (薛)·염(廉)·(林)·조(趙)·(邕) 5성이 기록되어 있다.[2] 1896년 전라북도 순창군이 되었다.

분파[편집]

광양공파(光陽公派) 요재공파(樂齋公派) 면천공파(沔川公派) 부사공파(府使公派) 부정공파(副正公派) 절민공파(節愍公派) 절제공파(節制公派) 태사공파(太師公派) 판서공파(判書公派)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