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다 게이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쿠다 게이와(奥田 敬和, おくだ けいわ, 1927년 11월 26일 ~ 1998년 7월 16일) 는 일본의 정치인이다. 중의원 의원, 체신대신, 자치대신, 국가공안위원회 위원장, 운수대신을 지냈으며, 자유민주당 소속 시절에는 다케시타 7봉행 (竹下派七奉行)[1] 의 한 사람이었다.

약력[편집]

이시카와현이시카와 군 출신으로, 와세다 대학을 졸업하였다. 기타코쿠 신문 (北國新聞) 도쿄 지사 정치부에서 활동했으며, 1967년 이시카와 현 의회 의원 선거에 입후보 해 당선되었다.

1969년 제32회 중의원 의원 총선거에 자유민주당 공인으로 이시카와 현 1구에 입후보 해 당선되었고, 당선 후에는 사토 에이사쿠 파벌을 거쳐 다나카 가쿠에이 파벌에 속하였다.

다나카 파벌의 주요 인물로 성장해, 1983년 제2차 나카소네 내각에 우정대신으로 첫 입각하였다. 후에 다케시타 노보루 파벌에 합류했으며, 1989년부터 1990년까지 자유민주당 국회대책위원장, 1990년 제2차 가이후 내각의 자치대신 겸 국가공안위원회 위원장, 1991년 미야자와 내각의 운수대신을 지냈다.

다케시타 파벌 (경세회, 経世会) 가 분열되었을 때에는 오자와 이치로, 하타 쓰토무, 와타나베 고조, 니카이 도시히로 등과 개혁 포럼 21 (改革フォーラム21, 하타·오자와 파벌) 을 결성하였으며, 1993년 미야자와 내각 불신임안에 찬성해 자유민주당을 탈당하고, 신생당 결성에 참여하였다. 총선거 후 중의원 의원 운영 위원장이 되었으며, 야당이 된 자유민주당 뿐만 아니라, 일본 사회당 등 연립 여당을 상대로 국회 운영을 하였다.

자유민주당, 사회당, 신당 사키가케가 연립한 무라야마 내각의 성립으로 신생당이 하야한 후, 구 연립 여당이 합류한 신진당에 참여하였다. 1996년 총선거 패배 후, 신진당을 탈당을 결의한 하타 쓰토무와 함께 태양당을 결성했으며, 그 후 야당 재편으로 민정당을 거쳐 민주당에 합류하였다. 1998년 위암으로 70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장남 오쿠다 겐 (奥田建, 1959년~) 은 일본 민주당 소속 중의원 의원이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1980년대 후반, 다케시타 노보루가네마루 신이 결성한 다케시타 파벌에서 다케시타와 가네마루의 후계자로 주목받은 7명의 유력 정치인을 가리키는 말. 다케시타 계에는 오부치 게이조, 가지야마 세이로쿠 (梶山静六), 하시모토 류타로, 가네마루 계에는 하타 쓰토무, 와타나베 고조, 오쿠다 게이와 (奧田敬和), 오자와 이치로가 있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