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시오 살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HoracioSalgan.jpg

오라시오 살간(Horacio Adolfo Salgán, 1916년 6월 15일 ~ 2016년 8월 19일)은 아르헨티나의 탱고 음악가이다.[1] 지휘자·피아노 주자·작곡가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나 어릴 때부터 피아노와 오르간을 배웠다. 1937년에 피아니스트로서 피르포의 악단에 참가하였다. 1944년에 자기 악단을 조직, 활약하기 시작하였다. 작품으로는 <아구스틴 바르디>, <그리지트>, <아 페고 렌토> 등의 뛰어난 작품이 있다.

각주[편집]

  1. Pfeiffenberger, Sylvia (2006년 5월 10일). “The blackness of tango”. 《indyweek.com》. 2016년 8월 2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비디오 녹화물[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사를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