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五大洋集團自殺事件)은 1987년 8월 29일경기도 용인군(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북리의 오대양 공예품 공장에서 발생한 집단 자살 사건이다. 공장 내 식당 천장에서 오대양 대표 박순자(朴順子)와 가족, 종업원 등 추종자 32명이 집단 자살한 시체로 발견됨으로써 당시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사이비 종교에서 운영하던 회사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타살 의혹을 제기하여 1987년·1989년·1991년 모두 3차례의 재수사가 이루어졌으나, 모두 동일하게 집단 자·타살로 결론 내려졌다. 오대양 집단 변사 사건으로도 불리나, 표문을 참고하여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으로 표기한다.

개요[편집]

교주인 박순자 역시 신도들과 함께 시체로 발견되는 등 관련자 전원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는 처음부터 난관에 봉착했고, 결국 광신도들의 집단 자살극으로 결론 내려졌다.

이에 대해서 종교문제연구소탁명환을 비롯한 일부에서는 집단 자살로 보기엔 의문점이 많다는 의견과 함께 박순자를 비롯한 오대양 관련자들이 한때 몸담았던 '구원파'[1]와의 관련설을 주장하였으나, 훗날 이들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으로 의견이 모였다. 후일 이 사건을 두고 월간조선[2], sbs 그것이 알고 싶다[3], 시사정경[4] 등의 언론에서는 이 사건을 두고 오대양 집단자살 사건은 언론의 지나친 보도 경쟁과 일부 정치인의 정치적 이용 등이 어우러진 사례라고 주장했다.

오대양은 지인들로부터 89억 원[5]에 이르는 거액의 사채를 빌려간 뒤에 원금을 갚지 않던 중 돈을 받으러 간 일부 채권자들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을 일으킨 바 있다고 1991년 7월 오대양 관련자 등 6명이 경찰에 자수하면서 또다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집단 자살[편집]

1987년 8월 29일, 오대양 직원 김 모씨는 용인의 공장에 왔다가 내려앉은 숙소의 천장을 보고 이상히 여겨 식당 쪽으로 갔는데, 식당 천장에서 죽어있는 박순자를 포함한 32명을 발견하고 마침 가족을 찾으러 공장에 온 박순자의 남편에게 알렸다. 그후 박순자의 남편이 경찰에 오후 4시 무렵에 신고해 집단변사가 세상에 알려졌다.

사건 현장을 발견한 사람들과 담당 형사들의 증언에 의하면 천장 위의 상황은 단순히 참혹함은 물론 그 이상을 넘어 매우 기괴한 모습이었다. 왜냐하면 천장 위에 있던 빈 공간에는 속옷 또는 잠옷 차림을 하고 있던 시신들이 각각 이불을 쌓아놓은 것처럼 각각 19명,12명씩 쌓여있었고 그 먼 곳에는 공장장인 최 모씨가이 속옷 차림으로 서까래에 목을 맨 채 죽어 있었던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광경이었기 때문이다. 현재는 공장장이 31명을 목을 졸라 죽이고 공장장은 스스로 자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 공장에 있던 사람들은 민속 인형 공예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 이였지만 그것은 거짓이고 모두 종교 신도인들 이였다고 밝혀졌다.

그후 사건 현장 정리 도중 사망자들이 썼다고 보이는 메모들이 발견되었는데, "사장이 독약과 물을 가지러 갔다."라거나 "xx도 지금 매우 고통을 받고 있다.", "xx가 꿈을 꿨는데 그곳이 지옥이라고 하더라.", "남자는 다 잡혀가고 여자들은 다 헤어지고..." 하는 내용이 쓰여 있었으며 이 메모와 부검을 통해 사망추정 시각은 발견 전날과 발견 당일로 추정되었다.

메모 내용과 사람들의 상식을 뛰어넘은 말못할 상황 때문에 처음에는 타살 가능성이나 사람들이 집단으로 음독하고 죽은 것이 아닌가 추측했지만, 경찰의 부검 결과 독극물은 나오지 않았고 대신 하이드라민이라는 신경 안정제 성분이 발견되었다.또한 시신들 모두 경부 압박으로 인한 교살이 사망 원인이었고 결정적으로 이들 모두 교살로 인한 저항 흔적이 아예 없었다는 것이 판명났다.

결국 경찰은 가장 먼저 박순자가 공장장 이경수에게 자신을 교살시키고, 뒤이어 이경수를 비롯한 남자들이 여자들을 교살시킨 뒤 박순자의 두 아들들이 철골 서까래에 줄을 매고 자살하고, 마지막으로 이경수가 목을 메어 자살했다고 판단했으며 사망자들이 스스로 멀미약신경안정제를 복용하고 정신이 몽롱한 상태에서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 즉 자의적으로 한 타살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사망자들의 사망 정황은 드러났다지만 이 사람들이 집단으로 왜 자살했는지는 명확히 드러난 바가 없었던지라 경찰 당국은 사건의 열쇠를 쥔 것으로 보이는 오대양 직원 11명을 공개수배했었다. 결국 1991년 7월, 수배 중이던 오대양 직원 중 6명이 자수하면서 대전지방검찰청에서 재조사되었고, 검찰 수사 결과 1987년의 경찰 수사와 동일하게 32명의 집단 자살 사건으로 결론이 났다.

타살 의혹[편집]

그 당시 구원파에 명예훼손으로 피소된 상태에서 구속까지 당하는 등 불리한 입장에서 법적 다툼을 하고 있었던 정동섭, 탁명환 등은 이 사건을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구원파 배후설'을 강력하게 주장했고 언론에 대서특필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되었으나, 검찰의 최종 결론은 타살이 아닌 자살로 마무리되었으며, 구원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건으로 종결되었다.

기타[편집]

한편 사주이자 교주인 박순자의 남편은 충청남도청의 건설국장 이기정(李基貞)으로, 남편에게도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혐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구원파는 박옥수, 소천섭, 권신찬, 이요한 등이 지도자로 활동하는 신흥종교이며,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에 의해 이단으로 단죄되었다(1992년 77차 총회). 이들은 대한예수교침례회, 기독교복음침례회등의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한국의 대표 침례회 교단인 기독교한국침례회와는 관련이 없다. '구원파'란 명칭은 개신교 교단에서 통상적으로 부르는 명칭이다.
  2. '월간조선 1992년2월호 '유oo은 과연 그렇게 악질인가?', 월간조선 1992년8월호 '유oo 세모사건의 축소지향', 월간조선 199년9월호 '내가 왜 오대양 사건 背後라는 누명을 쓰고 살아야 합니까?'
  3. sbs그것이 알고 싶다 1992년7월5일 1부, 1992년7월12일 2부
  4. 시사정경 1993년3월호 (주)세모의 兪oo 6共의 희생羊이였는가?
  5. 1988.12.12.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오대양 사채내역 보고서에 의하면 총 수입금 111억 가운데 차용금 89억, 사업 매출금 17억, 은행대출금 5억으로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