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가정을 그토록 색다르고 멋지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늘의 가정을 그토록 색다르고
멋지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작가리처드 해밀턴
연도1956년
매체콜라주
크기24.8 x 25 cm , 9.75 × 10.25 in
소장독일 튀빙겐 쿤스트할레튀빙겐

오늘의 가정을 그토록 색다르고 멋지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Just what is it that makes today's homes so different, so appealing?)는 영국의 작가 리처드 해밀턴이 제작한 콜라주 작품이다.[1][2] 작품 크기는 25 X 24.8cm이며 현재 독일 튀빙겐쿤스트할레 튀빙겐에 소장되어 있다. 팝 아트를 대표하는 최초의 작품으로 여겨지고 있다.[2]

역사[편집]

《오늘의 가정을...》는 1956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전시회 '이것이 미래다' (This is Tomorrow) 전에 소개될 작품 중 하나로서 제작됐다. 전시 당시에는 흑백판으로 제작되었으며, 전시회 홍보 포스터에도 본 작품의 일부분이 들어갔다.[3] 해밀턴과 친구 존 매케일, 존 보엘커가 전시회의 한 전시실을 함께 썼는데 그 전시실이 곧 전시회의 하이라이트로 여겨졌다고 한다.

해밀턴은 이후로도 팝아트 콜라주에 대한 주제와 구성을 다시 작업하면서 여러 작품을 남겼으며, 그중에는 여자 바디빌더 버니 프린스를 주인공으로 세운 1992년 작품이 유명하다.

각주[편집]

  1. Livingstone, Marco. Pop art: a continuing history, Thames and Hudson, 2000).
  2. Dempsey, Amy. Styles, Schools and Movements, p.217, Thames and Hudson, 2002. ISBN 0-500-23788-3
  3. "This is tomorrow" Archived 2010-01-15 - 웨이백 머신., thisistomorrow2.com (scroll to "image 027TT-1956.jpg"). 2008년 8월 27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