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노다 히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노다 히로
1922년 3월 19일 ~ 2014년 1월 16일
육군사관 시절의 오노다 히로
육군사관 시절의 오노다 히로
태어난 곳 일본 일본 와카야마 현 카이난 시
죽은 곳 일본 일본 도쿄
복무 일본제국 육군
복무 기간 1942년 ~ 1974년
최종 계급 帝國陸軍の階級―襟章―少尉.svg 소위
근무 필리핀 군사령부 참모부
일본제국 육군 8사단 참모부
주요 참전 루방 섬
서훈 내역 란쥬 포장
기타 이력 목장 경영자

오노다 히로(小野田寛郎, 1922년 3월 19일 ~ 2014년 1월 16일)는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났는데도 29년 동안 필리핀정글에 숨어서 항복하지 않았던 일본 장교이다.

소개[편집]

은거[편집]

오노다 소위는 필리핀 루방 섬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제국군 부대의 정보장교였다. 1945년 2월 연합군루방 섬을 점령하면서 대부분의 일본군은 포로로 잡히거나 전사하였는데, 오노다 소위와 몇명은 정글 깊이 숨어 들었다. 오노다 소위는 처음에 세명의 동료와 함께 에서 살았다. 그 중에 한명은 필리핀 정부군에 항복했고, 나머지 두명은 각각 1954년1972년에 지방 순찰대와 교전중에 에 맞아 사망했다. 오노다 소위는 2차 대전이 끝났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끝끝내 29년 동안이나 투항을 거부하며 정글에서 홀로 지냈다. 2차 대전중 연합군이 살포한 선전물은 물론 2차대전이 끝나고 필리핀 정부군이 뿌린 '전쟁은 끝났으니 항복하라'는 내용의 선전물까지 자신들을 기만하는 계략이라고 굳게 믿었다. 일본 정부와 오노다의 가족들도 필리핀에 와서 항복을 권유했지만, 이것도 연합군의 계략이라고 생각하여 응하지 않았다. 결국 1960년 일본 정부는 오노다가 사망한 것으로 공식 판정했다.

그는 태평양전쟁 막바지인 1944년 겨울, 필리핀 마닐라 근처의 작은 섬 루뱅에 파견되었다. 그는 250명의 훈련되지 않은 병사를 이끄는 지휘관이었다. 오노나 소위는 미군의 루손 섬 공격을 지연시키기 위하여 비행장 활주로를 파괴한 후, 유적전을 벌이라는 명령을 명령을 받았다. 사단장 여코야마 시즈오는 떠나는 오노다 일행에게 말했다. 항복은 물론 옥쇄도 일절 허락하지 읺는다. 몇 년이 걸리더라도 버텨야한다. 반드시 데리러 오마. 병사가 한 명이 남더라도 야자수 열매라도 따먹으며 끝까지 버텨라. 다시말하지만 항복은 물론 옥쇄도 허락하지 않는다. 이듬해 봄 미군이 상륙하면서, 회력에서 밀린 일본 주력군은 오노다의 군세를 남기고 패퇴하였다. 오노다의 부대는 첫 전투에서 207명이 전사했고, 나머지 43명은 산속으로 흩어졌다. 오노나 소위는 시마다 오장, 고즈카 일병과 함께 주저 없이 산 속으로 들어가 유격전을 개시했다. 미군이 살포한 삐라 전단을 읽고 일본이 항복한 사실을 알게 된 나머지 20명은 투항하여 일본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오노다는 미군의 전단을 믿을 수가 없었다. 그는 그의 기억속의 명령에 따라 그때 까지 그의 곁에 남아있던 시마다 오장과 고즈카 일병을 데리고 유격전을 계속했다. 전쟁은 끝났다. 종전 다음해인 1946년 봄, 오노다 일행을 구하기 위해 일찍이 투항했던 오노다의 옛 부하들이 필리핀으로 가서 섬전체를 돌아다니며 외쳤다. “오노다, 오노다! 전쟁은 끝났으니 숲에서 나오거라. 어서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자.” 오노다는 그들의 외침을 분명하게 거듭 들었다. 그러나 그는 이를 간사한 미국군이 자신의 항복을 받아내려는 계략이라고 여겼다. 얼마 후 오노다 일행은 원주민 부락을 습격하여 불태웠다. 그들은 나름대로 유격전을 전개 한 것이었지만, 실상은 먹을 것을 해결하기 위한 공격이었으리라. 필리핀 정부의 다급한 연락을 받은 일본 정부는 오노다의 형제를 루뱅섬으로 급파하여 오노다와 일행을 설득하였다. 그러나 오노다는 이마저도 미국이 이번에는 자신의 가족까지 동원하여 자신의 항복을 받아내려는 계략이라고 생각하였다. 이후 오노다와 둘은 산에서 내려와 섬의 원주민들을 공격하였고, 때문에 필리핀 정부는 토벌대를 섬으로 보냈다. 종전 9년차인 1954년에 시마다 오장이 토벌대에게 사살되었다. 종전 20년인 1965년에는 고즈카 일병이 사망했다. 그러나 오노다는 개의치 않고 단신 유격전을 수행하였다.

종전 30년째인 1974ㅈ년 겨율, 마침내 오노다는 스즈끼 노리오라는 일본인 탐험가에게 발견된다. 스즈끼는 오노다의 이야기에 깊은 흥미를 느껴 그를 직접만나 설득을 하고자 하여 루뱅섬으로 간 것이었다. 스즈끼는 침착한 언행으로 오노다를 안심시킨 후 저간의 사정을 잉기하하였다. 오노다는 그제서야 비로소 일본이 패전하였다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그는 스즈끼에게 그가 미처 예상하지 못한 조건을 내걸었는데

그것은 바로 나 오노다 소위의 직속 상관이 와서 항복 명령을 내리기까지는 근무지를 이탈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의 전 직속상관중 한명이었던 다니구치 요시미가 수소문 되었다. 종전 후 서점을 운영하던 다니구치는 내키지는 않았지만, 엣부하를 살리는 일을 거절할 수 없었기에, 루뱅 섬으로 떠났다. 곧 오노다는 그의 전 직속상관 다니구치로부터 투항명령서를 정식으로 수령했다. 다음날 오노다는 필리핀 아크로스 대통령의 전 앞에서 투항의식을 치른 뒤 일본으로 귀환 하였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마르코스는 오노다 루벵 섬에서 숨어살면서 저지른 살인 및 방화의  사면했다.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 그저 쉬쉬한 것인데, 어쩌면 종전 뒤 필리핀이 일본으로부터 많은 차관을 빌렸기 때문이지 않나 싶다. 
  

오노다의 삶은 일본 열도를 감동시켰으며, 일본의 민중 특히 우익단체들은 그를 영웅으로 추숭하였는데, 오노다가 섬을 떠나지 않았던 이유와 함께 그가 스즈끼에게 제시하였던 항복조건, 투항명령서 전달식, 필리핀대통령에 대한 항복, 30년후에도 전혀 흐트러짐이 없는 거수경례와 생생한 노병의 눈빛, 조금도 녹슬지 않은 제국 군인의 총검은 그의 흔들림없는 국가에 대한 충성과 군인으로서의 정신을 대변했고 이는 일본 국민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하였다.

지금까지 알려진 오노다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생각나는 고대의 인물이 있는데, 바로 관우 운장이다. 우관장 삼형제가 조조와의 싸움에서 패퇴하여 흩어졌을때 관우는 끝까지 항전하다가 조조가 보내어 자신에게 항복을 권면하러온 고향친구 장료에게 세가지 조건을 내걸고 항복하였고, 끝내는 마지막 세번째 조건대로 주군인 유비를 찾아 먼 충심의 길을 떠났지 않는가?

퇴역[편집]

스즈키 노리오 교수는 필리핀의 정글에서 행방불명된 오노다 소위의 이야기에 호기심을 느끼고 그를 직접 찾겠다고 결심했다. 1974년 루방 섬을 방문한 스즈키는 결국 오노다를 찾는데 성공했다. 스즈키는 일본이 패망하면서 2차대전이 끝났으니 항복하라고 오노다를 설득했으나, 오노다는 직속상관의 명령이 없으면 투항할 수 없다고 고집을 부렸다. 일본에 돌아온 스즈키 노리오 교수는 일본 언론에 오노다 소위의 아지트를 공개했고 일본 열도는 흥분에 휩싸였다.일본 정부 차원에서 오노다 소위의 귀환을 위한 작전이 펼쳐졌으며 제대후 도서 판매상이 된 직속상관 타니구치 소령을 겨우 찾아내어 타니구치가 항복 명령서를 가지고 필리핀 루방 섬에 있는 오노다를 만나 투항을 명령했다. 투항 당시 오노다는 일본군 복장을 그대로 갖추고 있었으며, 사격이 가능한 상태로 99식 소총을 정비해 놓고 500여발의 탄환과 대여섯개의 수류탄도 가지고 있었으며 그에 칼은 여전히 날이 시퍼렇게 서있는 등 장비도 완벽하게 유지하고 있었다.

그 후[편집]

오노다가 29년 동안이나 정글에 숨어서 지역 순찰대와 게릴라전을 벌이느라 30명의 필리핀 사람을 죽이고 100여명에게 부상을 입혔으나, 당시 필리핀 대통령이었던 페르디난드 마르코스는 오노다의 범죄를 사면해줬다. 22세에 조국을 떠났던 청년은 52세가 되어서 일본에 돌아왔고, 일본국민들에게 영웅으로 대접받았다. 패전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일본 국민들은 오노다에서 '살아있는 일본 정신을 보았다'고 열광했고 극우파들은 오노다야말로 옛 일본의 가치를 그대로 간직한 진정한 사무라이라고 칭찬했다. 30년 동안이나 필리핀의 정글에서 숨어지냈던 오노다는 현대화된 일본에 적응하지 못하고, 브라질로 떠나서 목장을 경영하였다가, 1984년 오노다 자연학교(小野田自然塾)를 설립하여 아이들을 자연속으로 살아갈수 있도록 가르치기 시작하였으며, 1996년 루방 섬을 다시 찾아가 현지 학교에 1만 달러를 기부하였다. 그 뒤 다시 일본으로 귀국하여 결혼하였다.

이후 아내와 함께 우익활동가로 활동하여, 일본의 일본군 위안부의 책임을 부인하고, 일본군에 의한 남경 대학살을 중국측에 의한 조작이라고 외치며 부정하였다.

2014년 1월 16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91세의 일기로 사망하였다.[1]

주석[편집]

  1. “태평양 전쟁 후 '정글생활' 29년…前 일본군 소위 사망”. SBS. 2014년 1월 17일. 

참고 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