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학원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예지학원 화재 사고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예지학원 화재 사고2001년 5월 16일 밤 10시 42분경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에 위치한 5층짜리 예지학원 건물에서 수업하던 도중 담뱃불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이다.[1]

사고 결과[편집]

이 사고로 10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다. 동년 5월 18일에 학원장 김 모(당시 60세), 직원 2명, 건물주 최 모(당시 53세) 등 4명이 업무상 과실치사 및 건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되었다. 원장 김 모는 5층 창고건물을 교실로 불법 용도변경한 사실을 시인했으나 건물주인 최 모는 이를 부인했다.[2] 그리고 동년 5월 21일에는 광주교육청 김 모(당시 31세)와 하남소방서 전 모(당시 31세)도 직무유기 및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구속되었다. 김 모는 2000년 2월 예지학원으로 부터 시설변경 승인신청을 받아 현장에 갔으나, 5층 창고가 강의실로 불법 용도변경돼 사용되고 있는데도 아무런 시정명령없이 돌아온 뒤 허위 출장복명서를 작성했다. 또 전 모는 2000년 9월 이 학원 특별소방점검 당시 5층 창고가 강의실로 불법 용도변경되고 피난시설이 없음에도 점검부 건물구조란과 위험시설란에 '4층', '피난시설 적정함'이라고 허위기재를 했다. 이 밖에 교육청직원 J 등 공무원 4명 및 학원강사 복 모(당시 27세)도 입건되었다.[3]

한편 5월 24일 화재사고 희생자의 합동영결식이 광주시청 광장에서 열렸다. 화재사고의 희생자들은 성남시립화장장에 묻혔다.[4] 5월 23일 희생자 유족 대표와 광주시 사고대책본부는 사망자 1인당 보상금 1억8000만원과 장례비를 지급하고 추모비를 건립하였다. 한편 화재사고로 숨진 최형기(당시 19세)의 사촌형 최윤기는 예지학원 화재사건 추모 커뮤니티를 개설하였다.[5]

10년 후 2011년 5월 16일에는 추모식 10주기를 맞이해 뜻 깊은 의미를 갖고자 200만원의 성금을 모아 불우 청소년들을 위해 써 달라며 광주시민 장학회 장학기금으로 기탁했다. 기탁 받은 성금은 탄벌초등학교 4학년생으로 급성골수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문성진(당시 11세)에게 전달되었다.[6]

건물 근처에는 광주브라운스톤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기본 정보[편집]

  • 건물 구조 : 6층짜리 철근 구조물
    • 1층 : 교육 연구시설
    • 2~5층 : 학원 및 기숙사
    • 6층 : 창고
  • 피해 규모
    • 인명 피해 : 사망 10명, 부상 22명 (32명)
    • 물적 피해 : 400만원 (5층 창고 115.5평방미터 소실, 컴퓨터, 가전제품, 책상, 의자, 집기류 등의 소실)

외부 링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