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러 협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1차 세계 대전으로 가는 길
삼국 동맹 1882년
러불 동맹 1894년
영독 해군력 경쟁 1898년 - 1912년
영불 협상 1904년
제1차 모로코 위기 1905년 - 1906년
영러 협상 1907년
보스니아 위기 1908년 - 1909년
제2차 모로코 위기 1911년
이탈리아-튀르크 전쟁 1911년 - 1912년
발칸 전쟁 1912년 - 1913년
사라예보 사건 1914년 6월
7월 위기 1914년 7월
v  d  e  h

영러 협상1907년 8월 31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영국러시아 제국 사이에 맺은 협상이다.

이 협상은 예전부터 분쟁 지역이었던 페르시아, 티베트, 아프가니스탄 관련 분쟁을 원만하게 해결한 협상이다. 페르시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세력권을 규정했고 아프가니스탄을 러시아 제국의 세력권에서 벗어나게 하는 한편 티베트의 영토 보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 협상의 결과에 따라 영국은 러시아 제국의 티베트 진출 위협에서 벗어나게 되었고 한편 러시아 제국은 영국과의 타협하에 발칸 반도 진출을 시도하게 된다. 이 협상은 러불 동맹, 영불 협상과 함께 삼국 협상을 형성하는 계기가 된다.

주요 협정[편집]

  • 페르시아에 관한 협정: 페르시아 북부는 러시아 제국의 세력권, 페르시아 남부는 영국의 세력권으로 정했으며 양국의 세력권에 속하지 않는 중립 지대도 설정했다. 카자르 왕조의 독립을 존중하면서 이 지역에서의 균등을 기회를 보장했다.
  • 아프가니스탄에 관한 협정: 아프가니스탄은 영국의 세력권으로 속하게 되었으며 러시아 제국은 영국의 계획을 존중했다. 이를 계기로 영국은 러시아 제국과의 적대 관계를 피하면서 평화적으로 아프가니스탄을 지배하게 되었다.
  • 티베트에 관한 협정: 영국, 러시아 제국은 티베트에 대한 영토 보전, 내정 불간섭 원칙을 확인하는 한편 티베트에 대한 청나라의 종주권을 인정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