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제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제부인 박씨(延帝夫人 朴氏, ? - ?)는 신라 중기의 왕족, 왕비로 소지 마립간지증왕의 부인이었다. 소지 마립간의 사후 지증 마립간과 재혼하였으며, 진평왕의 장인 복승 갈문왕은 첫 남편 소지 마립간과의 사이에서 얻은 손자였다. 이찬(伊飡) 등흔(登欣)의 딸이다.

삼국사기삼국유사에는 이찬 박등흔의 딸이라 한다. 그러나 삼국사기의 다른 기록에 의하면 모량부(牟梁部) 대인의 딸이라고도 한다.

삼국사기삼국유사에는 기골이 장대하고 체구가 커서 배우자가 없었던 지증왕에게는 즉위 초 알맞은 배우자가 없었는데, 사신을 보내 신라 국내를 수소문하게 하던 중 연못가의 대변이 큰 것을 보고, 체구가 클 것이라 하여 수소문하여 연제부인(延帝夫人)을 발견하고 배우자로 삼았다는 전설이 전한다. 실제로 연제부인은 여자이면서도 당대의 웬만한 남자들보다 더 체격이 좋았다.

가족 관계[편집]

참고 문헌[편집]

  • 삼국사기(三國史記)
  • 삼국유사(三國遺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