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 수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여행자 수표(旅行者手票)는 해외 여행자가 여행 중에 현금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수표다.

주로 해외 여행자의 여비 휴대의 편의를 도모하고, 현금을 지참함으로써 생기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수표로, 자기앞 수표하고 비슷한 방식이다. 보통 은행이 발행하는 자행급(自行給)의 수표 형식을 취하며 현금과 똑같이 취급되지만, 본인만 사용이 가능하다. 수표면의 정해진 난(欄)에 미리 사인해 두고, 사용할 상대 앞에서 다시 사인 (카운터 사인)을 하여 정당한 소지인이라는 것을 증명하면 효력이 발생한다. 발행 은행에 따라서는 여행자신용장과 비슷한 성질을 갖는다.

토마스 쿡, 비자카드, 마스터카드, 아메리칸 엑스프레스에서 발행했으나 신용카드 공세에 밀리는 바람에, 아멕스를 제외한 타 회사들은 여행자수표 사업에서 철수했다. 대한민국에서도 아멕스가 여행자수표 발행을 독점해 왔다.

그러나 2020년 초에 발발한 코로나19의 여파로 해외여행 수요가 급락하면서, 대한민국에서는 아멕스 측의 요청에 따라 2020년 6월 30일을 마지막으로 여행자수표 발행을 더 이상 하지 않게 되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