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의 경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Wtcgye.jpg

에콰도르의 경제는 총 GDP 기준으로 라틴아메리카에서 8번째로 크고 세계에서 69번째로 크다.[1] 에콰도르의 경제는 석유, 바나나, 새우, , 기타 농업 제품에 기반을 둔다.[2]

농업국으로, 바나나·커피·코코아 등이 생산의 중심이었으나 1972년 아마존 밀림에서 유전이 발견되어 바나나 산업에서 석유산업으로 전환되어 현재 남미에서 베네수엘라 다음 가는 석유수출국이 되었다. 석유수출이 재정수입의 50%를 차지하며, 바나나·커피·코코아가 그 뒤를 따른다. 무역상대국은 미국이 무역액의 약 40%를 차지한다.광산자원은 풍부한 데 비하여 개발이 늦은 편이나 석유는 동부지방을 중심으로 개발이 진척되었으며, 1972년 완성된 안데스산맥 횡단 파이프라인으로 라과히라에서 태평양 기슭의 에스메랄다스까지 약 500㎞를 송유한다. 임산자원은 아마존저지와 해안부에 풍부하며, 발사재(材)와 아이보리너트가 특산품으로 알려졌으나 수송상의 어려움 때문에 미개발 부분이 많다. 공업은 정부의 보호정책이 행해지고 있으나 저조하며 여전히 식품·섬유·시멘트 등 기초적 소비재의 비중이 크다.주요 수출품목은 석유·커피·바나나·카카오이며, 수입은 기계류·자동차·전기기계가 많다. 가장 큰 무역 상대국은 미국으로 전교역량의 30∼40%를 차지한다.

각주[편집]

  1. “OEC - Ecuador (ECU) Exports, Imports, and Trade Partners”. 《atlas.media.mit.edu》 (영어). 2019년 4월 14일에 확인함. 
  2. “The Economy Of Ecuador”. 《WorldAtlas》 (영어). 2019년 4월 14일에 확인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에콰도르의 산업·무역"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