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콜 센트랄 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콜 센트랄 파리
Ecole Centrale Paris
에콜 센트랄 파리 로고.png
표어 Leader, Entrepreneur, Innovateur
선도 · 창업 · 혁신
설립 1829년
종류 그랑제콜
총장 에르베 비오세 (Hervé Biausser)
국가 프랑스 프랑스
학생 수 대학원: 2,104명 (2015년)[1]
교직원 수 전임교수: 358명 (2015년)[1]
연구원: 126명 (2015년)[1]
직원: 318명 (2015년)[1]
웹 사이트 http://www.centralesupelec.fr/en

에콜 센트랄 파리(프랑스어: Ecole Centrale Paris, 약칭 ECP 또는 Centrale)는 1829년에 설립된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원으로, 프랑스그랑제콜(grandes écoles) 고등교육기관 중 하나이다. '중앙공과대학'을 뜻하는 원명칭(Ecole centrale des arts et manufactures)으로도 알려져 있다. 현 캠퍼스는 파리 인근지역 지프쉬르이베트(Châtenay Malabry)에 위치하고 있다.

유럽 TIME 연합, CESAER 협회, 센트랄 대학원 연합, 그리고 파리-사클레 대학에 창립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역사[편집]

에콜 센트랄 파리의 설립은 유럽 산업혁명에 배경을 두고 있다. 1789년 프랑스 대혁명 이후 프랑스 제1제정을 수립한 나폴레옹은 중앙 집권 체제 강화 및 내정 개혁을 위한 몇가지 방안을 추진하였는데, 그 중 하나는 군사학, 과학기술 교육을 통해 체계화된 엘리트층을 만드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1795년 10월 25일에 제정된 교육법(Loi Daunou)에 따라 광산학, 토목공학, 조선공학, 병기공학 등의 전문학교들과 사관학교들을 중심으로 장교, 기술관료 등 공무원 양성을 목표로 하는 초기 '그랑제콜' 체계가 구성되었다.

A. Lavallée
초기 대학건물 내부 (1850)
초기 대학건물 외관

한편 18세기 후반 영국에서는 산업혁명이 이미 시작되었고 이로 인해 당시 영국과 경제전쟁을 벌이던 프랑스는 공업화를 진전시키기 위한 기술인력 양성의 필요성을 인지하게 되었다. 그러나 기존에 설립된 그랑제콜의 공학자들은 일반적으로 광업, 조선, 무기제조, 기반시설 등을 담당하는 공무직에 투입되었기 때문에 정작 첨단 산업기술 개발과 산업 경영을 뒷받침할 엔지니어 확충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인지한 실업가 Alphonse Lavallée는 산업계와 과학계 간의 가교 역할을 책임질 사립 공과대학을 세우기 위해 설립기금을 마련하였고 Jean-Baptiste Dumas, Eugène Peclet, Théodore Olivier 등의 과학자들과 협력하여 1829년에 에콜 센트랄 파리(Ecole centrale des arts et manufactures)를 설립하였다.[2] 1829년부터 1862년까지 Lavallée 가 초대 학장을 지냈다.

초기 대학건물은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구 본관인 Hôtel Salé (현재 피카소 박물관)[3] 및 그 인접부지에 설치되었다. 1829년 11월 개교 당시 연 학비는 약 750프랑으로, 147명의 첫 입학생 중 장학생들을 제외한 대다수는 상류층 집안의 자제들이었다.

Lavallée 학장을 포함한 후원자들의 대학기금 조성으로 에콜 센트랄 파리는 1857년까지 사립기관으로 유지되었으나, 대학의 지속적인 운영을 보장하기 위해 기관 소유권을 국가로 이전하였다. 이후 나폴레옹의 왕립대학(Université impériale) 체계에 통합되어 Ecole impériale des arts et manufactures(한국어: 왕립공과대학)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가 나폴레옹 3세 폐위 이후 구조 개편을 거쳐 프랑스 고등교육연구부 산하 공립기관(grand établissement)으로 승격되었다. 1862년에는 프랑스의 첫 공인 엔지니어 학위를 수여하였고 박사 학위과정 또한 신설되었다.

1969년: 일드프랑스 오드센 주에 위치한 샤트네말라브리(Châtenay Malabry) 부지에 캠퍼스가 신축되었으며 퐁피두(Georges Pompidou) 대통령이 기공식을 거행하였다. 이때 교명이 에콜 센트랄 파리로 변경되었다.

2015년: 전기 · 정보공학 그랑제콜 수펠레크(Supélec)와 함께 교육과정 개편 및 일부 통합을 이루어 센트랄-수펠레크(CentraleSupélec) 연합을 창설했다.[4]


캠퍼스[편집]

파리-사클레(Paris-Saclay) 프로젝트 아래 메인캠퍼스 이전을 추진하여 2017년 준공, 2018년 개관되는 지프쉬르이베트(Gif-Sur-Yvette) 캠퍼스로 이동될 예정이다. 지프쉬르이베트 부지는 수도에서 남쪽으로 약 20킬로미터 떨어진 일드프랑스 에손 주에 위치해 있으며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CNRS)와 함께 사용되고 있다.

Gif-Sur-Yvette 캠퍼스 조감도  
 

교육 및 연구[편집]

엔지니어(Ingénieur), 전문석사(Mastère Spécialisé), 연구석사(Master Recherche), 박사(Doctorat), 그리고 박사후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엔지니어과정은 볼로냐 협정의 유럽 공학 석사학위에 준하는 엔지니어 디플롬(Diplôme d'Ingénieur) 학위과정으로, 입학정원은 매년 약 400명이며 신입생 선발은 국내(약 300명) 및 국제 경쟁입시전형을 통해 이뤄진다. 지원자 중 대다수는 프랑스에서 프레파(classes prépas) 과정을 이수했거나 복수학위 협정을 맺은 대학에서 별도로 선별되어 그랑제콜 입시 준비과정(2~3년)을 거친 학부생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학, 물리 등 각 과목의 최종 필기 · 구술시험에서 상위 약 3~4% 이내의 성적을 거둔 응시생들에게 입학자격이 주어진다.[5] 수업은 주로 불어로 진행되며 교육기간은 3년으로, 전공과목은 2학년때부터 선택해서 수강할 수 있다.

전문석사과정은 각 산업분야에 특화된 기술 및 경영 융합교육과정으로, 불어 또는 영어로 진행되며 약 20개의 세부전공이 존재한다.

연구석사 및 박사과정은 아래 총 7개의 연구소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일반적으로 이수기간은 각각 1~2년, 3~4년이다. 연구소 중 세 곳은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CNRS)와 공동 운영되고 있다.

  • Laboratoire Mathématiques Appliquées aux Systèmes (MAS)
  • Laboratoire Énergétique Moléculaire et Macroscopique, Combustion (EM2C)
  • Laboratoire de Génie Industriel (LGI)
  • Laboratoire de Mécanique des Sols, Structures et Matériaux (MSSMat)
  • Laboratoire Structure, Propriétés et Modélisation des Solides (SPMS)
  • Laboratoire de Physique Quantique et Moléculaire (LPQM)
  • Laboratoire de Génie des Procédés et Matériaux (LGPM)

평가[편집]

창업 및 기술혁신에 대한 오랜 전통을 가진 유럽의 선도 공과대학 중 하나로, 프랑스 이공계 그랑제콜 순위 1-3위에 랭크되어 있다.

프랑스 이공계 그랑제콜 순위

  • 2017년: 2위 (종합)[6][7]

QS 세계 대학 순위

  • 2017년: 79위 (공학)

ARWU 세계 대학 순위

  • 2016년: 101-150위 (기계공학)

THE 세계 대학 순위

  • 2017년: 80위 (공학)

동문[편집]

(알파벳순)

교수[편집]

(알파벳순)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학교 공식 홈페이지 자료
  2. Théodore Olivier 전기 - 학교 설립배경
  3. (영문) Hôtel Salé 역사
  4. (영문) 센트랄-수펠레크 창설
  5. 그랑제콜 입학시험 공식 통계 자료
  6. 2017년 이공계 그랑제콜 순위-1
  7. 2017년 이공계 그랑제콜 순위-2
  8. Luigi Crocco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