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인 뉴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에듀인 뉴스 링크 바로 가기

목차

에듀인 뉴스(Eduin News)는 전 서울대학교 교수이자 전 민족사관고 교장, 전 교육부 장관, 전 한국교육개발원장 등 우리나라 교육계 구석구석 요직을 경험한 이돈희 (현 김포대학교 총장)이 발행한 교육전문 인터넷 신문으로서 현장 학교, 교사, 학생 등 여러 교육주객체들의 목소리를 두루 전하고 있고, 많은 취재원과 교육채널을 확보하여 타매체에 비해 보다 실질적인 소식을 전하고 있어 타 인터넷 신문사에 비해 꽤 좋은 호평을 받고 있다.[편집]

특히 교육청, 사교육기관 및 학교 현장 교사들과 학부모, 학생들에게 많이 읽히고 있으며 기고나 칼럼 등도 비교적 자유롭게 전달 게재할 수 있어 인터넷 신문이 가지는 즉답성과 신속성, 탄력성이 매우 좋은 피드백을 가진 인터넷 전문 교육 언론사이다.[편집]

현재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회원사로서 네이버, 구글, 다음 등 포탈에 등록된 뉴스원이며 그 성장세가 비교적 가파른 신문사로 유망성이 돋보인다.[편집]


편집국장 서혜정, 취재기자 지성배, 한치원, 지준호, 권호영, 정하늘, 박용광, 등록일 2015년 10월 8일[편집]

외부필진 정성윤 심인중고 교사, 서정화 홍익대 명예교수, 김동훈 동국대 교수, 강명규 입시컨설턴트,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 최광만 충남대 교수, 염은희 부모교육연구소장, 유종도 늘푸른나무학교 교장, 김동우 여행작가 외 다수가 있다.[편집]

아래는 신문사 자체 소개글이다.

-->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신문’ 에듀인뉴스의 모토입니다!! 에듀인뉴스는 ‘깊이 있는 정책 분석과 담론’을 제공합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교육이 제대로 되어야 모든 사람이 ‘민주적인 삶’을 누릴 수 있다는 철학으로 우리 교육발전에 도움이 되는 건전하고 품격 있는 전문지를 지향합니다. 에듀인뉴스는 ‘교육본질에 충실한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신문’의 필요성에 공감해 유치원 교사부터 대학총장, 학부모에 이르기까지 교육구성원들이 힘을 합쳐 설립한 교육전문지입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유아, 초·중·고, 대학교 교원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대한민국 유일의 교육전문지로 깊이 있는 정책 분석과 담론을 제공합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집중 탐구가 필요한 사안은 매월 기획기사를 연재 중이며, 시의성 강한 사안은 특별취재를 통해 특집기사를 제공합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발행인 이돈희 전 교육부 장관(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을 비롯해 명망 있는 다수 필진이 깊이 있고 날카로운 칼럼을 제공합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전문기자들이 생동감 있는 보도를 통해 교육 이슈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교육전문지입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교육계 부정과 비리 등에 관해서는 용기 있는 취재와 보도를 하는 신문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편집]

에듀인뉴스는 다음의 5대 기조로 만들어집니다.

1. 정치적 중립성

교육의 본질적 가치와 기능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도적 정치단체나 비형식적 정치세력과 그 노선들에 대하여 편중됨이 없는 합리적 균형을 유지하고자 합니다.

2. 교육수요자의 보호

제도적 학습자의 정당한 권익과 교육적 성장을 보호하는 데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3. 갈등구조의 해결

교육의 이념적, 이론적, 실천적 쟁점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갈등적 상황을 해결하면서 이를 발전적으로 승화시키기 위하여 개방적으로, 합리적으로 중재하고 조정하는 데 역점을 두겠습니다..

4. 경험의 공유

이론적 탐구, 실천적 현장, 실험적 시도 등에서 경험한 바를 넓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대화와 소통의 장을 체계적으로 조성하고자 합니다.

5. 미래의 전망

한국 교육의 미래상을 탐색하는 데 관심을 경주하며 연구와 비평과 담론의 장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에듀인뉴스는 취재와 보도에 있어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보도준칙 및 실천요강을 철저히 따릅니다. 에듀인뉴스는 기사를 통해 부당한 이익을 취하거나 불공정한 보도로 타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지 않습니다.

에듀인뉴스는 이 땅의 교육자들과 교육수요자들이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유익한 정보와 담론의 장을 제공하고 권력의 부당한 압력에 대해서는 엄격한 감시와 비판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라고 신문사 스스로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