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휘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문법에서 어휘상(語彙相, lexical aspect) 또는 동작류(動作類, aktionsarten)는 의 하나로, 어휘 자체가 내포하고 있는 상적 의미이다. 어휘상은 문법상과 함께 상을 이루며[1], 시제와 어울려 문장의 의미를 구성한다.

상황유형(狀況類型, situation type)이라고도 한다. 하나의 동사가 단 하나의 어휘상으로 분류되는 것이 아니라, 결합하는 논항에 따라 둘 이상의 어휘상을 갖는다고 보는 관점도 있다. 이 관점에 따르면 하나의 동사는 여러 개의 상황유형을 가질 수 있다.

분류 기준[편집]

미국의 언어학자 제노 벤들러(Zeno Vendler)는 동사가 나타내는 사건이나 상태의 양상에 따라 동사를 분류하는 세 개의 기준을 제안하였다. 우선 동사가 기술하는 사건이나 상태에 자연스러운 끝점(final point)이 존재하는지의 여부(telic / atelic)로 동사를 구분하여, 자연스러운 끝점이 존재하는 상황을 기술하는 동사는 종결성(終決性, telos)을 갖는다고 하였다. 다음으로 사건이나 상태에 시폭(time span)이 존재하는지의 여부(durative / non-durative)로 동사를 구분하여, 시폭이 존재하는 상황을 기술하는 동사는 기간성(期間性, duration)을 갖는다고 하였다. 마지막으로 사건이나 상태가 지속적인지의 여부(static / dynamic)로 동사를 구분하여, 지속적인 상황을 기술하는 동사는 지속성(持續性, dynamism)을 갖는다고 하였다. 이에 따른 분류는 아래와 같다.[2]

제노 벤들러의 4가지 어휘상 분류 (1957)[3]
지속성(dynamism) 기간성(duration) 종결성(telos)
상태(state) - + -
달성(achievement) + - +
행위(activity) + + -
완수(accomplishment) + + +

1976년 영국의 언어학자 버나드 콤리(Bernard Comrie)가 다섯 번째 어휘상 분류인 순간(semelfactive)을 추가하였다. 이 유형에 속하는 동사는 자연스러운 끝점이 존재하지 않고, 시폭이 드러나지 않는 사건이나 상태를 기술한다.

어휘상 분류[편집]

[-지속성]을 [+상태성]으로 대체하고, 순간(semelfactive) 범주를 추가한 어휘상 분류는 아래와 같다.

상태성(state) 기간성(durativity) 종결성(telicity)
상태(state) + + -
달성(achievement) - - +
행위(activity) - + -
완수(accomplishment) - + +
순간(semelfactive) - - -

의미론자이자 통사론자인 미국의 언어학자 데이비드 다우티(David Dowty)는 어떤 동사가 어떤 어휘상에 속하는지를 판별하는 기준을 제안하였다. 아래 표에서 ‘d.n.a.’는 “이 유형의 동사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라는 의미이다.

Tests for Aspectual Verb Categories (Dowty, 1979)
기준 상태 행위 완수 달성
1. 진행형을 나타낼 수 있는지 no yes ? yes
2. 단순 현재시제에서 습관을 나타낼 수 있는지 no yes yes yes
3. φ for an hour, spend an hour φ-ing OK OK bad bad
4. φ in an hour, take an hour to φ bad bad OK OK
5. φ for an hourφ at all time in the hour를 함의하는지 yes yes d.n.a. no
6. x is φ-ingx has φ-ed를 함의하는지 d.n.a. yes d.n.a. no
7. stop의 보어가 될 수 있는지 OK OK bad OK
8. finish의 보어가 될 수 있는지 bad bad bad OK
9. almost의 애매성 no no no yes
10. x φ-ed in an hourx is φ-ing during that hour를 함의하는지 d.n.a. d.n.a. no yes
11. studiously, attentively, carefully 등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지 bad OK bad OK

각주[편집]

  1. 고영근 (1986). “국어의 시제와 동작상”. 《새국어생활》 (서울: 국립국어원). 
  2. Kate Kearns 2011, 157쪽.
  3. Kate Kearns 2011, 158쪽.

참고 문헌[편집]

  • Kate Kearns (2011). 《Semantics》 제2판. Hampshire: Palgrave Macmillan. ISBN 9780230232303. 
  • 강범모 (2018). 《의미론: 국어, 세계, 마음》. 서울: 한국문화사. ISBN 9788968176012. 
  • 이영헌(역자); Kate Kearns(원저자) (2003). 《의미론의 신경향》. 서울: 한국문화사. ISBN 9788977357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