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마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어머니 마음〉은 1930년대에 작곡된 한국의 가곡이다. 양주동의 시에 감동한 이흥렬이 곡을 지었다.[1] 가정가요로 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2] 어버이날에 자주 불린다.

가사[편집]

양주동이 지었다. ‘나실제 괴로움’으로 시작되며, 3절로 되어 있다.

1절: 나실제 괴로움 다잊으시고 기를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 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 아래 그 무엇이 넓다하리오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없어라.

2절: 어려선 안고 업고 얼려 주시고 자라선 문 기대어 기다리는 마음 앓을사 그릇될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 위에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어머님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3절: 사람의 마음 속엔 온가지 소원 어머님의 마음 속엔 오직 한 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하여 살과 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이 땅에 그 무엇이 거룩하리오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없어라

각주[편집]

  1. 어머니 마음 - 名詩 名曲을 찾아서, 《경향신문》, 1976.5.1.
  2. 한국음악의 뒤안길, 《동아일보》, 1991.9.20.

3절로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