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양탕
종류, 수프
코스주요리(점심)
주 재료
비슷한 음식내장탕

양탕(羘湯)은 등 반추동물의 고기인 을 넣어 끓인 또는 수프이다. 돼지 고기인 오소리감투를 넣어 끓인 국이나 수프를 함께 일컫기도 한다.

종류[편집]

동·동남아시아[편집]

인도네시아에서는 양탕의 하나인 소토 바밧(soto babat)을 먹는다. 또한 섹바(sekba)에 오소리감투가 들어간다.

중국에서는 란저우라몐이 들어간다.

필리핀에서는 양탕의 하나인 소파 데 몬동고(sopa de mondongo)를 먹는다.

한국에서는 내장탕 등에 이 들어간다. 순대국 등에 오소리감투가 들어가기도 한다.

중동·발칸[편집]

중동캅카스, 발칸, 동남유럽 지역에서는 을 넣은 수프 류를 해장 음식으로 즐겨 먹는다. 머릿고기 등을 넣은 하시에도 양이 들어간다.

그리스에서는 , 또는 오소리감투를 주재료로 하는 파차스(πατσάς)를 먹는다.

루마니아에서는 으로 치오르버의 일종인 치오르버 데 부르터(ciorbă de burtă)를 만들어 먹는다.

불가리아에서는 또는 을 끓여 마늘, 식초, 파프리카가루 등으로 간한 슈켐베 초르바(шкембе чорба)를 먹는다.

세르비아에서는 으로 슈켐비치(шкембић)를 만들어 먹는다.

이란에서는 으로 시라비(سیرابی)를 만들어 먹는다.

터키에서는 으로 초르바의 일종인 이슈켐베 초르바스(işkembe çorbası)를 만들어 먹는다.

중앙유럽[편집]

독일에서는 으로 끓인 수프쿠텔주페(Kuttelsuppe) 또는 플레크주페(Flecksuppe)라 불린다. 슈바벤자우레 쿠텔른(Saure Kutteln), 작센플레케(Flecke) 등 지역마다 여러 양탕이 존재한다. 그 외에도 독일은 아니지만 독일 문화권인 옛 프로이센 지역에서는 을 넣어 끓인 쾨니히스베르거 플레크(Königsberger Fleck)를 먹는다.

슬로바키아에서는 으로 끓인 드르슈코바 폴리에우카(držková polievka)를 먹는다.

오스트리아에도 슈타이어마르크슈타이리셰 플레크주페(Steirische Flecksuppe) 등 여러 가지 양탕 요리가 있다.

체코에는 이나 오소리감투파프리카가루, 양파, 마늘 등을 넣어 끓인 드르슈티코바 폴레프카(dršťková polévka)를 먹는다.

폴란드에서는 플라키(flaki)를 먹는다. 보통 으로 끓이지만, 오소리감투사슴을 쓰기도 한다.

헝가리에서는 을 넣어 끓인 퍼철레베시(pacalleves)를 먹는다. 파프리카가루를 듬뿍 넣어 양념한 것은 퍼철푀르쾰트(pacalpörkölt)라 부른다.

서·남유럽[편집]

이탈리아에서는 밀라노트리파 알라 밀라네세(trippa alla milanese), 피렌체트리파 알라 피오렌티나(trippa alla fiorentina) 등 여러 지역에서 양탕을 먹는다. 시칠리아에서는 송아지으로 끓인 콰루미(quarumi)를 먹는다.

포르투갈에서는 으로 도브라다(dobrada) 또는 도브라디냐(dobradinha)를 끓여 먹는다. 포르투트리파스 아 모다 두 포르투(tripas à moda do Porto) 등 지역별 조리법도 존재한다.

프랑스 노르망디에서는 으로 트리프 아 라 모드 드 캉(tripes à la mode de Caen)를 끓여 먹는다.

남·북아메리카[편집]

멕시코에서는 으로 메누도(menudo)를 끓여 먹는다.

브라질에서는 으로 도브라지냐(dobradinha)를 끓여 먹는다. 여러 부속 고기를 넣어 만드는 모코토(mocotó)에도 이 들어간다.

엘살바도르에서는 쇠족을 넣어 끓인 소파 데 파타(sopa de pata)를 먹는다.

카리브라틴 아메리카 지역에서는 이나 오소리감투로 끓인 소파 데 몬동고(sopa de mondongo)를 먹는다.

페루에서는 쇠족 또는 족발오소리감투를 넣어 끓인 파타스카(patasca)를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