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약속(約束)은 누군가가 무언가를 할 것인지, 아니면 하지 않을 것인지에 대해 미리 정하는 행위를 말한다. 맹약(盟約)이라고도 한다.

기독교에서는 선서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사회[편집]

사회학과 사회에서 약속은 찰스 라이트 밀스[1]와 다른 사람들이 논한 바에 따르면 우리 사회가 우리에게 주는 사상적 인상(ideological impression)이나 책무(commitment)이자, 번영의 답례로서 우리가 사회에 행하는 책무이다. 이에 대한 최상의 예로 아메리칸 드림을 들 수 있다.

회맹[편집]

회맹(會盟)은 제후 혹은 그 사신이 유력자를 중심으로 서로 만나서 맹약하는 것. 회(會)라 함은 때와 장소를 미리 정하여 모이는 회합이며, 맹(盟)이라 함은 소의 왼쪽 귀를 잘라서 그 피로 조약서를 쓰고 회합한 제후가 피를 마시는 의식을 말한다. 이 회맹의 맹주를 패자(覇者)라고 한다. 회맹의 성격은 초기에는 패자가 주 왕실에 위임이 되어, 국제 친선·가족 도덕 등 중원 사회의 질서 유지에 목적이 있었지만, 차차 강자를 중심으로 하는 공수(攻守)동맹으로 변화해 갔다.

각주[편집]

  1. “Home” (PDF). 《nsula.edu》. 2012년 9월 13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4월 26일에 확인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회맹"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