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 스미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앨 스미스

앨 스미스(Alfred Emanuel Smith, Jr., 1873년 12월 30일 ~ 1944년 10월 4일)은 미국의 정치인이다.

뉴욕 주 뉴욕맨해튼에서 아일랜드 이민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아버지를 여읜 후 학업을 중단하고 뉴욕 시내의 풀턴 수산시장에서 일했다. 젊은 시절 뉴욕 시내의 민주당 정치조직인 태머니 홀에 관계한 것을 계기로 정치에 입문, 1903년 뉴욕 주의회 하원의원으로 당선되었다. 주 하원의원으로 일하며 열정적인 태도와 능력을 인정받아 하원 대변인으로도 활동하며 주에서 영향력을 넓혔다. 1916년에는 뉴욕 군(맨해튼을 구성하는 행정구역)에서 일했고, 1918년 뉴욕 주지사 선거에 출마, 당선되어 1919년부터 주지사로 재직했다. 그러나 1920년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에게 패해 1921년 주지사 자리를 내놓았다. 1922년 주지사 선거에서 다시 당선, 1923년부터 재임했으며, 폭넓은 공공시설 투자와 사회복지에 대한 정책으로 유명해졌다.

미국 전국적으로도 이름이 알려지게 된 그는 대통령 선거에도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 1924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했으나, 금주법과 관련된 논란으로 민주당 후보로 선출되지 못했다. 1928년 대통령 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로 선출되었다. 그는 미국에서 양대 정당 대통령 후보로는 처음으로 가톨릭 신자로 지명된 인물이다. 뉴욕의 보도(The Sidewalks of New York)라는 선거 주제가를 내세우고 독특한 복장과 연설로 큰 인기를 모았으나, 가톨릭 신자로 금주법 논란과 로마 교황청과의 관계에 대한 논란으로 가톨릭 신자라는 벽을 넘지 못했다. 공화당 공세 속에 결국 선거에서 허버트 후버에게 큰 차이로 패했다.

대통령 선거 후 대공황 속에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건설, 관리하는 회사의 회장으로 일했고,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은 1931년 완성되었다. 그 후 1932년 대통령 선거에 다시 도전하였다. 민주당에서 그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그의 후임 주지사로 선출되었던 프랭클린 루스벨트였다. 전현직 뉴욕 주지사인 스미스와 루스벨트는 예비선거에서 상대를 공격하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으나, 존 낸스 가너가 루스벨트를 지원하면서 남부지방의 지지를 이끌어 내는 동시에 부통령 지명권을 따내며 스미스는 배제되었다. 스미스는 후에 루스벨트를 공공연하게 비난했으며, 자신의 뒤를 이어 주지사직에 올랐다가 대통령 후보가 된 후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시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36년1940년 대통령 선거에서는 공화당 후보를 공식적으로 지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