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프리드 세이어 머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앨프리드 세이어 머핸
앨프리드 세이어 머핸 해군 소장
앨프리드 세이어 머핸 해군 소장
생애 1840년 9월 27일 ~ 1914년 12월 1일
출생지 뉴욕 주, 웨스트포인트
사망지 워싱턴 D.C.
최종 계급 해군 대령(Captain)
해군 소장(Rear admiral, 퇴역후 추증)
주요 참전 미국 남북전쟁
기타 이력 해양력이 역사에 미치는 영향》 저술

앨프리드 세이어 머핸(Alfred Thayer Mahan, 1840년 9월 27일 ~ 1914년 12월 1일)은 미국 해군 해군 장관이자 전략지정학자이자 전쟁사학자로, “19세기 미군의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로 꼽힌다.[1] 강력한 해군을 보유한 국가가 세계적으로 더 강력한 영향력을 점유할 수 있다는 머핸의 생각은 ‘해양력’(sea power)이라는 개념으로 드러나며, 이것을 집대성한 것이 1890년에 쓴 책, 《해양력이 역사에 미치는 영향》(The Influence of Sea Power upon History)이다. 머핸의 해양력 개념은 전 세계 해군의 전략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는데, 특히 미국, 독일, 일본, 영국 등이 그 영향을 많이 받았다. 그 때문에 1890년대 유럽의 해군력 증강 경쟁이 일어났으며, 이것은 제1차 세계 대전의 원인 중 하나가 된다. 머핸의 사상은 지금도 미국 해군 교리 곳곳에 침투해 있다.

각주[편집]

  1. Keegan, John. The American Civil War New York: Knopf, 2009. p.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