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 바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앙드레 바쟁
출생 1918년 4월 18일(1918-04-18)
프랑스 앙제
사망 1958년 11월 11일 (40세)
프랑스 노장쉬르마른
국적 프랑스인
직업 영화 평론가, 영화 이론가

앙드레 바쟁(André Bazin, 1918년 4월 18일 ~ 1958년 11월 11일)은 프랑스영화 평론가이자 영화 이론가이다.

1943년부터 영화에 관한 글을 쓰기 시작하였고 1951년에는 자크 도니올발크로즈, 조제프마리 로두카와 함께 영화 잡지 《카예 뒤 시네마》를 창간하였다.

처음에는 교직에 뜻을 두고 오드센 주생 크루 사범학교에 입학하나 1941년 교직 자격의 취득에 실패하고 문화·비평 활동으로 방향을 선회한다.

영화 만년필 설을 설파하며, 영화를 '제8의 예술'로 등극시킨 누벨바그의 아버지로 불린다. 그의 추종자로는 프랑스와 트뤼포와 장뤽고다르, 에릭 로메르로 프랑스 영화운동을 전 세계적인 붐으로 발전시켰다.

생애[편집]

바쟁은 1918년 프랑스앙제에서 태어났다. 1958년 백혈병으로 40세의 나이에 사망하였다.[1]

대중문화에서의 모습[편집]

출처[편집]

  1. http://www.focusfeatures.com/article/andre_bazin_dies

외부 링크[편집]

언론직
이전
카예 뒤 시네마 편집장
1951년 ~ 1958년
이후
에릭 로메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