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 에보세 보종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베르 에보세 보종고
Albert Ebossé, 2014-08-23.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Albert Dominique Ebossé Bodjongo Dika
출생 1986년 5월 1일

카메룬 두알라

사망 2014년 8월 23일 (24세)

알제리 티지우주

185cm
포지션 공격수
클럽1
연도 클럽 출전 (골)
2008–2010
2010–2011
2011–2012
2012–2013
2013–2014
코통스포르 FC 드 가루아
우니스포르 FC 드 바팡
두알라 AC
페락 FA
JS 카빌리


10 0(9)
16 (11)
41 (21)
국가대표팀2
2009 카메룬 U-20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2014년 10월 1일 기준이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14년 10월 1일 기준이다.

알베르 도미니크 에보세 보종고 디카(프랑스어: Albert Dominique Ebossé Bodjongo Dika, 1989년 10월 6일 ~ 2014년 8월 23일)는 카메룬의 축구 선수이다.

2008년 카메룬의 코통스포르 FC 드 가루아에서 데뷔했으며, 이후 우니스포르 FC 드 바팡을 거쳐 2011년 두알라 AC로 이적해 활약하였다. 그 뒤 2012년 라자르 포포비치의 대체자로 말레이시아페락 FA로 팀을 옮겼으며, 이후 2013년부터 알제리JS 카빌리 소속으로 뛰었다.

또한 2009년 카메룬 U-20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2014년 8월 23일 USM 알제의 리그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했으나 팀은 1-2로 패했고, 이에 화가 난 서포터가 던진 물체에 머리를 맞아 큰 충격을 받아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몇 시간 뒤 외상성 뇌손상으로 사망하였다.[1]

사망 이후, 알제리 축구 협회는 자신들이 관장하는 모든 축구 대회를 무기한 중단시켰으며, 사고가 발생한 11월 1일 경기장의 폐쇄를 명령했다. 그 뒤 그 해 12월 12일 리그가 재개되었고, 보종고를 기리고자 모든 경기가 응원이 배제된 조용한 상태에서 진행되었다.

이후 그 해 12월 18일 부검 결과가 공개되었으며, 어깨 부위에 입은 부상을 근거로 폭행 등 다른 이유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2]

각주[편집]

  1. 김동찬 (2014년 8월 24일). “알제리 프로축구 경기 도중 선수 사망 사고”. 2014년 8월 24일에 확인함. 
  2. 이준석 (2014년 12월 19일). '관중에게 돌 맞고 사망' 에보세, 원인은 따로 있다?”. 2014년 12월 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