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릭스 밴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알릭스 밴스(Alyx Vance)는 하프라이프 2에 등장하는 주인공 중 한 명으로, 일라이 밴스의 딸이기도 하다. 같은 등장인물인 아이작 클라이너, 바니 칼훈과 지인이다. 일라이 밴스가 블랙 메사 연구소에서 근무하던 당시 어머니와 함께 연구소의 기숙사에서 생활했었다.

게임 내 상세[편집]

블랙 메사 사고로 어머니를 잃고 아버지 일라이 밴스와 함께 외계종족 젠의 습격을 피해 살았던 그녀는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이후 고든 프리맨과 만난다. 게임 내에서 가장 가까운 동료로 활동하고, 그녀의 애완 로봇인 또한 적잖은 도움을 주며 함께 반군으로서 싸운다.

위기에 처한 고든을 구해주고 지하 연구실에서 텔레포트를 통해 먼저 블랙 메사 동부로 이동한다. 고든이 따로 블랙 메사 동부까지 간 뒤 다시 볼 수 있으며 그 당시의 언행으로 볼 때, 주디스 모스맨에게 반감을 품고 있는듯 하다.

하프라이프 2의 최종적인 싸움 끝에 일어난 거대한 폭발로 죽을 위기에 처해 있었다. 그때 나타난 G맨은 고든 프리맨과 일릭스 밴스를 다시 느린 차원에 가둔 뒤, 두 사람의 차후 신변을 잠시 보류해두려다가, 보르티곤트들의 방해로 인해 고든 프리맨과 알릭스 밴스에 대한 행동 결정권을 빼앗기게 된다.

그 후 하프라이프 2: 에피소드 2에 재등장한 G맨의 말을 들어보면, 블랙메사 사고 당시 그녀를 간접적으로 구해주는 등 그녀에 대해 여러가지 기대와 관심을 쏟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다.

끝으로 그녀는 G맨이 말한 '예측하지 못한 결과에 대비하라' 라는 말을 일라이에게 전했지만, 그 의미를 모른 채 일라이의 죽음을 눈 앞에서 맞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