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세이 미하일로비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렉세이 미하일로비치
Kneaze Alexey Michailovitz.jpg
재위 1645년~1676년
배우자 마리야 일리치나 밀로슬라프스카야
나탈리야 키릴로브나 나리슈키나
이전 황제 미하일 1세
다음 황제 표도르 3세

차르 알렉세이 미하일로비치(러시아어: Алексей Михайлович, 1629년 3월 9일(구력) ~ 1676년 1월 29일(구력), 재위: 1645~1676)는 러시아차르이며, 로마노프 왕조의 2대 황제이며 알렉세이 1세라고도 한다. 표트르 1세의 아버지이다.

생애와 업적[편집]

그는 미하일 로마노프의 아들로 그의 섭정 보리스 이바노비치 모로조프에게 교육을 받고 16세에 왕위를 계승했다. 그의 시기는 러시아가 급속으로 팽창하던 시기였다. 치세 초반에 모로조프의 실정으로 반란이 일어나자 1648년 모로조프를 축출하고 친정을 시작하였다.

1649년 젬스키 소보르를 소집한뒤에 신법전을 제정하여 농노제를 확립하였다. 1654년 1월에는 러시아가 드네프르 강코사크족의 통치를 받아들였고 5월에는 폴란드와 전쟁을 하다 비기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 사건은 스웨덴과 분쟁(1656~61)에 관련되기도 하였다. 1667년 1월 안드루소보 조약을 맺어 폴란드와 전쟁을 끝내고 스몰렌스크, 키예프의 소유지와 드네프르 강 동부의 우크라이나를 얻는 데 성공하였다.

그의 통치 기간 동안의 대표적인 업적은 일단 행정조직을 강화하고, 러시아 정교회 총주교 니콘과의 분쟁에서 승리하여 제권(帝權)을 강화하였다. 알렉세이는 러시아어로 된 예배적인 책들과 그리스식의 모델로부터 떠나 선행하는 세기동안에 확실한 종교적 의식을 재검토하는 성과를 가져왔다. 그 후, A.L. 오르딘-나쇼킨이 1671년까지 차르의 최고 고문으로 있었다.

알렉세이 1세의 군림 동안에는 농민들이 대지와 지주들에게 연합되어 있었다. 대지 회의들이 점차적인 폐지에 빠지는 데 허락되었고, 전문적 관료제와 정규적 군대가 중요한 번창이었다. 알렉세이의 서유럽과의 무역의 장려 때문에 외국의 영향이 또한 러시아를 그 유럽의 이웃나라들로부터 갈라지게 한 장벽을 무너뜨리기 시작하였다.

외국인들의 경제적 경쟁 아래에 안달난 도시들에 중심을 둔 그의 통치가 농민들 사이에 불만이 생겼다. 이 사회적 불만은 동부의 국경지방들에서 스텐카 라진의 난이 일어나는 원인을 가져왔다.

사실상 모든 원인들이 알렉세이가 온화하고 따뜻한 마음에 인기있는 통치자로 동의하였다. 그의 주요 잘못은 약점이었는 데, 그의 통치 기간 동안의 수많은 시기를 통하여 국가의 문제들은 애호가들에 의하여 처리되었다.

그는 두번의 결혼식을 올렸는 데, 마리야 일리치나 밀로슬라프스카야를 통하여 표도르 3세이반 5세를 낳았고, 그리고나서 나탈리야 키릴로브나 나리슈키나와 재혼하여 표트르 1세를 낳기로 알려졌다.

1676년 1월 29일 모스크바에서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