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산드로 데 메디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알레산드로 데 메디치
자코포 다 폰토르모가 그린 초상화
자코포 다 폰토르모가 그린 초상화
지위
피렌체 공작
재위 1532년 5월 1일 – 1537년 1월 6일
전임 이폴리토 데 메디치
후임 코시모 1세 데 메디치
신상정보
출생일 1510년 6월 22일
출생지 피렌체 공화국피렌체
사망일 1537년 1월 6일
사망지 피렌체 공국피렌체
부친 로렌초 2세 데 메디치 또는 교황 클레멘스 7세
모친 시모네타 데 콜레베키오(Simonetta da Collevecchio)
배우자 파르마의 마르게리타

알레산드로 데 메디치(영어: Alessandro de' Medici, 1510년 6월 22일 ~ 1537년 1월 6일)는 펜네 공작이자 1531년부터 1537년까지 피렌체를 통치한 초대 세습 피렌체 공작이다. 피렌체를 통치했던 메디치 가문의 직계일족중 마지막 남성 후손이었다. 1536년에 황제 카를 5세의 사생아 오스트리아의 마르게리타와 결혼하였다. 사생아였기에 메디치 가문의 후계자는 이복 여동생인 카트린 드 메디시스(1519-1589)였다. 여동생 카트린 드 메디시스는 훗날 프랑스 앙리 2세의 왕비가 된다.

알레산드로의 통치는 무능했고 폭정을 일삼았으며 특히 메디치 교황 클레멘스 7세가 사망한 1534년 이후에는 더욱 가혹한 독재자였다는 평가가 있다.[1] 끝내 암살당하였고 이후 피렌체 공작위는 메디치의 방계가문 출신인 코시모 1세 데 메디치로 이어졌다.

생애[편집]

출생[편집]

피렌체에서 태어났으며 로렌초 2세 데 메디치(로렌초 데 메디치의 손자)의 유일한 아들로 인정받았다. 일부에서는 로렌초 데 메디치의 조카인 줄리오 데 메디치(교황 클레멘스 7세)의 사생아라는 의견도 있다.[2]

알레산드로의 별명은  "일 모로" 인데 뜻은 무어인이다. 이는 검은 피부색과 이목구비가 무어인과 비슷하였기 때문이다. 일부 역사학자들(크리스토퍼 히버트등)은 메디치 가문에서 일하고 있던 아프리카 계의 하인에게서 태어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1560년대에 활동한 프랑스 작가 장 네스토르는 알레산드로가 무어인 노예로 부터 태어났을것이라는 거짓 소문을 처음으로 퍼트린 사람들은 알레산드로에 의해 나폴리로 추방당한 피란체인들 이라고 한바가 있다.[3][4][5][6]

뒤러의 코뿔소를 배경으로 "Non buelvo sin vencer" (옛 에스파냐어로 "나는 승리가 없이는 돌아가지 않겠다")라는 모토가 있는 알레산드로 데 메디치의 문장.[7]

퇴출당하는 메디치 가문[편집]

1526년 이탈리아 정국은 교황 클레멘스가 주도한 전쟁이 벌어져 매우 혼란스러웠다. 이 코냑동맹전쟁은 프랑스,교황령,밀라노등의 동맹군이 카를 5세의 세력을 이탈리아에서 몰아내려고 시작한 전쟁이었다. 카를 5세가 이탈리아에 파견한 제국군(스페인+신성로마제국)이 1527년 5월 6일에 로마를 점령한후 약탈하였다. 메디치 출신 교황 클레멘스 7세는 항복을 선언한후 테베레 강가에 있는 산탄젤로 성으로 피신하여 7개월 동안 자진 유폐생활을 하였다.

당시 피란체는 메디치 가문이 통치하고 있었는데 피란체인들은 혼란스러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공화파들이 1527년 5월 19일 메디치 가문의 일원들을 피란체에서 축출하였다.[8] 당시 교황이었던 클레멘스 7세는 메디치 가문 출신으로 메디치 가문의 구심점이었다. 그러나 1527년 5월 로마가 제국군에게 정복당하며 메디치 가문의 힘이 약해지자 정적들이 주도하여 메디치 가문을 퇴출시킨것이다. 알레산드로[9], 이폴리토[10], 나머지 메디치 가문일원들, 교황 대사 실비오 파세리니(1469~1529)[11][12] 등이 망명하였고 8살에 불가한 카트린 드 메디시스[13][14] 는 미처 도피하지 못하고 수녀원을 전전하는 생활을 이어갔다.

피렌체 공성전 (1529~30)[편집]

조르조 바사리가 묘사한 피렌체 공성전
미켈란젤로 (1475~1564)

바로셀로나 밀약[편집]

1529년 6월 29일,[15] 교황은 바르셀로나에서 황제와 만나 비밀계약을 체결하였다.[16] 주된 내용은 종전조약 체결시 피렌체를 제외시킬것과 교황이 군비를 조달하는 조건하에 제국군이 피렌체를 탈환하여 메디치 가문의 통치권을 회복시켜 달라는 것이었다. 교황은 피렌체에게 황제와 종전협의를 진행할 기회를 원천적으로 박탈하여 침공의 명분을 유지하고 피렌체 정부를 고립시켜 외부의 도움을 받을수 없게 하고자했다. 이후 종전조약이 진행되었고 동맹국들이 전쟁에서 이탈하자 코냑동맹은 완전히 붕괴되었으며 피렌체는 고립되었다.

피렌체의 전쟁준비[편집]

피렌체에 대한 공격이 임박하자 황제에게 항복하자는 여론도 있었으나 끝까지 투쟁하자는 세력이 우세하였다. 혼란을 뒤로 하고 피렌체는 전쟁 준비작업을 했다. 군지휘권은 페루자의 장군 말라테스타 바블리오니에게  위임하였고 10,000명 가까운 민병대를 모았다. 도시 방어를 위해 다수의 외진 곳에 있는 수녀원과 수도원,별장들 그리고 성벽 외각에 있는 도시의 일부를 파괴하였다.[17] 메디치 가문을 위한 영묘(신 성구실) 조성 작업을 하다가 차출된 미켈란젤로(1475~1564)는 피렌체 주변의 요새 작업과 축성, 성벽보강 작업의 책임자가 되어 일했다.

공화국 피렌체의 종말[편집]

1529년 10월 24일 오랑주 공(필리베르 드 샬롱)과 피에르 마리아 3세 데 로시가 이끄는 제국군은 피렌체를 포위한후 공격을 시작하였다. 제국군이 고립작전을 펴며 장기전으로 돌입하자 상황은 점차 피렌체에게 불리하게 돌아갔다. 제국군에 의해 볼테라가 점령당하고 1530년 8월 3일 가비아나 전투에서 피렌체의 유능한 장수 프란체스코 페루초가 전사하자 남은 것은 항복하는 것뿐이었다. 1530년 8월 10일 피렌체는 제국군의 손에 넘어가고 말았다

피렌체 공작[편집]

피렌체 공성전을 끝으로 1526년에 시작된 코냑동맹전쟁은 4년만에 완전히 종료되었다. 이로써 황제 카를 5세의 도움을 받아 메디치 가문은 통치권을 회복했으며[18] 전후수습은 황제의 지원을 받고있는 교황이 주도하였다. 피렌체 공화정 지도자들과 체결된 항복조건은 도시가 교황의 손에 넘어가자 완전히 무시되었으며, 천여명에 달하는 피렌체 지도급 인사들이 처형, 추방, 투옥되었다.[19] 제국군이 피렌체에 상주하는 가운데 교황의 측근인 바초 발로리를 수상으로 임명하였고 권력은 수상에게 집중되도록 하였으며 시뇨리아는 형식적으로 존속시켰다.

1531년 7월 5일, 교황 클레멘스 7세는 자신의 재종손자(再從孫子)[20] 알레산드로를 새로운 수상으로 임명하였다. 또한 '포르테차 다바소'라 불리우게 되는 요새를 도시의 북쪽 성벽 중앙에 건축하도록 명하였다. 요새가 완성되자 1532년 5월 1일, 교황의 요청을 받은 황제 카를 5세는 알레산드로를 피렌체 초대 세습공작으로 임명하였다.[21] 이로써 피렌체의 공화정은 종말을 맞이하였다. 요새에는 피렌체 공작의 통치를 뒷받침할 제국군이 상주하였다.

피렌체 공작.png

통치와 결혼[편집]

오스트리아의 마르게리타

알레산드로의 많은 정적들은 그의 통치가 가혹하고 타락했으며 무능하다고 비난하였다. 1535년에 반메디치 세력들은 그의 가혹한 독재에 대한 불만을 카를 5세에게 호소하기 위해 이폴리토를 파견하였다. 그러나 이폴리토는 여행중에 사망하였고, 알레산드로의 사주로 독살되었다는 소문이 퍼졌다.[22] 황제 카를 5세는 공화주의자들을 멀리하고 알레산드로 변함없이 지원했으며 1536년에 자신의 사생아 오스트리아의 마르게리타(1522~1586)를 알레산드로와 결혼시켰다. 그러나 알레산드로는 자신의 유일한 아들 줄리오 데 메디치를 낳아준 정부 타데아 마라스피나에 대한 연정을 계속 가지고 있었다.

죽음[편집]

메디치 가문의 문장

1537년에 "로렌자치오"(Lorenzaccio, 나쁜 로렌초)라는 별칭을 지닌 그의 먼 사촌 로렌치노 데 메디치에 의해 암살당했다. 로렌치노는 아름다운 외모의 과부이자 그의 여동생 라우도미아(Laudomia)와의 성접대 자리를 주선한다고 꾀어 알레산드로를 함정에 빠트린후 살해하였다.[23] 그의 사망 소식을 듣고 폭동이 일어날 것을 두려워한 메디치 가문의 공직자들은 알레산드로의 시신을 카펫으로 싸서, 조심스럽게 산로렌초 묘지로 옮겨 다급하게 매장하였다.

암살 주범인 로렌치노는 공화국을 위해 알레산드로를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반 메디치 세력이 반란에 실패하자 로렌치노는 베네치아로 도망쳤으며 그곳에서 1548년에 살해당했다. 메디치 가문의 지지자들은 메디치 방계가문 출신의 코시모 1세 데 메디치에게 권좌가 넘어가는것을 지지 하였다.[24](메디치 지지자들은 메디치 가문 문장의 원을 일컸는 팔레스키라고 불린다.)

알레산드로의 부인 오스트리아의 마르게리타는 남편이 사망소식을 접한 즉시 황제의 군대가 상주해 있는 '포르테차' 요새로 몸을 숨겼다. 이후 프라토와 피사를 거쳐 황제의 명령에 따라 스페인으로 이주했다. 1545년, 교황 바울 3세의 손자인 파르마 공작 오띠비노 파르네제와 재혼을 하였고, 1559년 부터는 펠리페 2세의 네덜란드 섭정이 되어 그곳을 통치하였다.[25] 8년간 섭정으로 있다가 은퇴하여 파르마로 가서 그곳에서 1586년에 사망했다.

알레산드로는 타데아 사이에서 두 명의 사생아가 있다.(줄리오줄리아) 줄리오(아버지 사망 당시에 4살)는 루크레치아 가에타니(Lucrezia Gaetani)와 혼인하였으며, 줄리아는 알비토(Alvito) 백작이자 포폴리(Popoli) 공작인 프란체스코 칸텔모와 혼인했고 나중에는 오타이아노(Ottaiano) 대공 베르나데토 데 메디치와 혼인했다.

출처[편집]

각주[편집]

  1.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378
  2. Catherine Fletcher, The Black Prince of Florence: The Spectacular Life and Treacherous World of Alessandro de' Medici (London: Bodley Head, 2016), pp. 16, 280-81.
  3. George L. Williams (January 2004). 《Papal Genealogy: The Families And Descendants Of The Popes》. McFarland. 74–쪽. ISBN 978-0-7864-2071-1. 2012년 1월 12일에 확인함. 
  4. Hibbert 1999: 236
  5. Rogers, J.A., World's Great Men of Color, Volume 2, page 31 (Touchstone, 1996) ISBN 0-684-81582-6
  6. Caroline P. Murphy, Murder of a Medici Princess, page 9 (Oxford University Press, 2008) ISBN 978-0-19-531439-7
  7. *Bedini, Silvano A. (1997). 《The Pope's Elephant》. Manchester: Carcanet Press. 192쪽. ISBN 1-85754-277-0. .
  8.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363
  9. 재종손자(再從孫子)란 6촌 손자를 말한다. 재종(再從)은 서로 6촌지간을 말한다. 알레산드로는 교황 클레멘스7세의 사촌형인 '피에르 2세 데 메디치' (1471~1503)의 손자이다. 클레멘스 7세의 큰아버지의 큰 아들이 낳은 자식의 아들이다. 즉 알레산드로의 아버지는 로렌초 2세 데 메디치이다. 교황 클레멘스 7세의 사생아라는 설도 있다.
  10. 이폴리토는 교황 레오 10세(재위 1513-1521)의 조카인데 동생 줄이아노(1479-1535)가 낳은 사생아다. 교황 클레멘스 7세의 사생아라는 설도 있다.
  11. 1519년에 피렌체의 통치자였던 로넨초 2세가 사망하자 줄리오(훗날 교황 클레멘스 7세) 추기경이 메디치 가문의 일원으로 피렌체를 통치했었다. 알레산드로와 이폴리토는 교황 클레멘스 7세가 1523년에 교황에 선출된후에 피렌체를 통치하기 시작했으나 13살,12살로 어린나이었기에 실비오 파세리니 추기경이 후견인겸 섭정이 되어 사실상 통치하였다. 이때 많은 권력을 휘두르면서 많은 재산을 모았다.
  12. 그의 부친은 1494년 메디치가문이 추방되었을때 반 메디치 세력에 의해 투옥될정도로 메디치의 열성당원이었다. 실비오는 어려서부터 메디치의 식솔이 되어 메디치 궁에서 성장하였고 로렌초의 차남 조반니(1475-1521)와 매우 친하게 지냈으며 같이 동문수학했다. 캉브레 동맹전쟁(1508-16)중인 1511년에 조반니 추기경과 함께 대 프랑스 전쟁의 최전선에 참전했다가 함께 포로로 잡히기도 했다. 1513년 조반니가 레오 10세 교황이 된후 추기경이 되었고 아울러 고향인 코르토나의 주교,피렌체와 아레초의 대교구장이 되었다.
  13. 피렌체인들은 카트린이 메디치 가문의 합법적 상속인 이기 때문에 인질로 잡고 있었다는 설도 있다. 교황 클레멘스 7세가 피렌체 공성전을 벌인 이유는 메디치 가문의 통치권 회복과 카트린을 구출하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한때는 동맹이었다가 변심한 교황이 제국군을 앞세워 피렌체를 공격해오자(1529년 10월) 카트린을 총알받이로 사용하려고도 했다.
  14. 1533년에 프랑스 왕 프랑수아 1세의 차남 앙리와 결혼한다. 1536년에 프랑수아 1세의 장남이 사망하자 남편이 왕세자가 되었다. 1547년에 프랑수아 1세가 사망하여 남편이 앙리 2세로 즉위하자 프랑스의 왕비가 되었다.
  15. 크리스토퍼 히버트 <메디치 가 이야기> 생각의 나무 2002.2.2, p311
  16.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370
  17. 크리스토퍼 히버트 <메디치 가 이야기> 311페이지
  18. 페르낭 브로델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1-2> 까치 1997.6.5, p758
  19.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376
  20. 재종손자(再從孫子)란 6촌 손자를 말한다. 재종(再從)은 서로 6촌지간을 말한다. 알레산드로는 교황 클레멘스7세의 사촌형인 '피에르 2세 데 메디치' (1471~1503)의 손자이다. 클레멘스 7세의 큰아버지의 큰 아들이 낳은 자식의 아들이다. 즉 알레산드로의 아버지는 로렌초 2세 데 메디치이다. 교황 클레멘스 7세의 사생아라는 설도 있다.
  21.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377
  22. Hibbert 1999: 254
  23. Baker, Nicholas Scott. 2010. “Power and Passion in Sixteenth-century Florence: The Sexual and Political Reputations of Alessandro and Cosimo I De' Medici”. Journal of the History of Sexuality 19 (3). University of Texas Press: 432–57.
  24. "Africans in Medieval & Renaissance Art: Duke Alessandro de' Medici", Victoria and Albert Museum
  25. G.F.영 <메디치 가문 이야기> 현대지성 2020.7.9, p402

외부 링크[편집]


전임
초대
제1대 피렌체 통치자
1510년 ~ 1537년
후임
코시모 1세 데 메디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