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음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불고기와 낙지볶음을 안주로 먹는 소주

안주(한자:按酒)란 술을 마실 때에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1] 한자를 보면 按(누를 안)과 酒(술 주)로 '술을 누른다' 즉, 술과 함께 먹음으로서 술기운을 누르는 역할을 한다. 서양의 많은 국가와 비교했을 때 술과 함께 안주를 꼭 먹는 안주문화가 동북아에는 만연하다.

이는 단순히 식사를 위한 음식이나 주요리와 먹는 반찬과는 달리 술과 먹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술을 안주 없이 먹을 경우 접두사 "강-"이 주류명 앞에 쓰인다. 이를테면 소주를 안주 없이 먹으면 "강소주"(-燒酒)라고 한다.[2]

역사[편집]

한나라 매승(枚乘)의 《칠발(七發)》에 나오는 구절 '맛 좋은 주효(酒肴)는 위장을 썩히는 약물이다.' 중 "주효"는 술과 안주를 뜻하는데, 이를 보면 한나라 때도 안주 문화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한반도에서도 관련 기록을 찾을 수 있다. 《경도잡지》에서 전골에 관한 설명 중 '술안주나 반찬에 모두 좋다'라는 문장이 있다. 이를 통해 조선시대에도 술안주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효과[편집]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은 위에서 20%, 소장에서 80% 흡수되어 간으로 들어가 해독작용이 일어난다. 여기서 안주는 술의 흡수율과 흡수속도를 낮추어준다. 만약 빈 속에 음주를 하면 위에 심한 자극을 주어 위염이나 위궤양을 겪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먹는 기름진 안주는 위에서 정체되는 시간이 늘어나며 술에 취하는 속도를 늦춰준다. 하지만 위를 보호해주는 것은 아니기에 오히려 소화기에 부담을 줄 수도 있다. 따라서 흰살생선이나 닭고기, 두부 등으로 해독작용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게 좋다. 또한 물을 수시로 마셔주면 음주로 인한 탈수를 막고 알코올 농도가 희석되어 위에 부담도 줄고 간에서 알코올 분해도 용이하게 된다.[3]

또한 의학적인 이유 뿐 아니라 술로 쓰고 텁텁해진 미각을 위해서도 먹는다.

하지만 대부분의 안주가 자극적이고 기름진 음식이기 때문에 대부분 고칼로리이므로 너무 많이 먹으면 다양한 성인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종류[편집]

안주의 정의를 생각하면 술과 함께 먹는 거의 모든 것들이 안주가 될 수 있어 조리방법과 재료에 따라 그 종류와 가짓수는 셀 수 없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대표적으로 국, 구이, 날 것, 볶음, 튀김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편집]

국 안주로는 대표적으로 홍합탕, 어묵탕, 각종찌개, 콩나물국, 매운탕 등이 있다. 맵고 짜서 자극적인 국이 있는가 하면 콩나물국처럼 자극적이지 않은 국도 있다. 보통 자극적인 국은 술을 먹을 때 먹고, 자극적이지 않은 국은 해장을 위해 먹는다.

구이[편집]

구이 안주로는 대표적으로 소고기, 돼지고기, 계란말이, 등이 있다. 보통 소고기나 돼지고기는 소주와 전은 막걸리와 많이 먹는다. 특히 삼겹살은 소고기보다 서민의 음식이라는 이미지로 많은 사람들이 먹는다.

날 것[편집]

날로 먹는 안주로는 대표적으로 육회, 생선회, 생굴 같은 조개류 회, 이나 천엽회 등이 있다. 조리를 하지 않고 먹는 음식이다보니 특유의 냄새나 비린 맛이 있어 호불호가 갈리는 경우가 많다. 또한 생선회는 깨끗한 조리환경에서 갓 잡은 활어를 먹지 않으면 비브리오균에 걸리거나 생굴로 노로바이러스에 걸리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볶음[편집]

볶음 안주로는 닭발, 낙지볶음과 같은 각종 해산물 볶음, 닭똥집, 떡볶이, 곱창, 제육볶음 등이 있다. 볶음 안주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최근에는 안주와 반찬의 경계선이 많이 흐려졌다. 또한 대부분 고춧가루와 같은 향신료들로 한 요리이기 때문에 자극적이다.

튀김[편집]

튀김 안주로는 치킨, 감자튀김, 닭껍질 튀김, 닭발 튀김, 김부각, 닭근위 튀김 등이 있다. 한국에선 특히 닭고기를 튀겨 먹는 튀김요리가 많다. 또한 닭이 아니더라도 많은 식재료를 튀겨 먹는다. 그 이유는 흔히들 모든 식재료가 튀기면 맛있어진다고 말하듯 튀김요리의 가장 큰 장점은 요리에 튀김의 바삭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더해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름에 재료를 담궈 요리하기 때문에 칼로리가 높고 조리과정에서 발암물질이 생성되어 건강에 좋지 않다.

그 외[편집]

위 다양한 예시 외에도 육포, 말린 오징어, 라면, 국밥, 볶음밥, 순대, 짬뽕, 각종 과일 등등 심지어는 단순한 과자도 안주가 될 수 있다. 이처럼 서두에서 말했듯이 술과 함께 먹을 수 있는 거의 모든 것들이 안주가 될 수 있다.

대표적인 안주[편집]

지역별 대표적인 안주[편집]

각 지역별 특색있는 안주
지역 대표적인 안주
경기도 붕어찜
강원도 초당 순두부
충청도 어죽, 도리뱅뱅
경상도 돼지국밥
전라도 홍어 삼합
제주도 몸국

경기도 - 붕어찜[편집]

자작하게 졸인 붕어찜은 무와 각종 채소로 우려낸 육수와 매콤한 양념이 있어 소주나 맥주 안주로 제격이다.

강원도 - 초당 순두부[편집]

콩물에 소금 대신 바닷물을 간수로 하여 만든 '초당 두부'를 순두부로 만든 것이다. 소금이 아닌 바닷물이 들어간 덕분에 두부 자체의 풍미가 더욱 깊어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충청도 - 어죽, 도리뱅뱅[편집]

붕어 등 각종 민물고기를 푹 고아 간 후 각종 양념을 넣어 생선의 감칠맛과 칼칼한 양념맛이 특징이다. 또한 민물고기 특유의 비린내도 잘 나지 않는다.

이러한 어죽은 도리뱅뱅과 같이 파는 곳이 많다. 작은 물고기들을 잡아 손질 후 통째로 튀긴 후 양념을 발라 가열한 도리뱅뱅은 뼈째 취식하는만큼 특유의 풍미가 있다. 하지만 이러한 특징 탓에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경상도 - 돼지국밥[편집]

가게마다 그 정도가 다르지만 돈육수를 사용하여 진한 감칠맛이 있고 양념장을 넣어 칼칼하게 먹을 수도 있다. 따뜻한 국물이 있다보니 해장하기 위해 먹기도 하지만 많은 따뜻한 국물요리가 그렇듯 안주용으로 먹기도 한다. 하지만 돼지육수 특유의 향 때문에 호불호가 갈린다.

전라도 - 홍어삼합[편집]

홍어, 삶은 돼지고기, 김치 세 가지를 합하여 만든 음식이다. 홍어 특유의 냄새로 호불호가 극심하게 갈리지만 동시에 음식 궁합상 막걸리와 잘 어울린다.

제주도 - 몸국[편집]

은 모자반의 제주 방언으로 몸국이 이러한 모자반과 돼기고기 육수로 만든 몸국은 두 가지 향이 섞여 독특한 맛이 난다.

관련 사업[편집]

코로나 이전[편집]

많은 주점이 브랜드화 되며 안주의 맛이 상향평준화 되었다. 또한 SNS를 통해 유명해진 안주는 곧바로 전파되어 가까운 주점에서 비슷한 맛을 경험할 수 있다. 이 처럼 안주 사업은 SNS와 만나 더욱 빠르고 다양하게 상향평준화 되었다. 이 때문에 2020년 초까지 주점 창업이 활발하였다.

코로나 이후[편집]

하지만 코로나 이후 사람들의 단체모임이 줄어들고 영업시간도 제한되며 많은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지고 창업자 수 또한 줄어 들었다. 동시에 '혼술'문화가 퍼지면서 가정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안주 브랜드가 새롭게 등장하며 안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각주[편집]

  1. 출처:국립국어원-https://opendict.korean.go.kr/dictionary/view?sense_no=501815
  2. 강소주(O) 깡소주(X) - 국립국어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물론 물을 안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