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안도치(安都赤, ?∼1363)는 고려시대의 환관이다. 공민왕은 홍건적의 난을 피하여 경상북도 안동까지 피난하였다. 그후 홍건적이 물러가고 전황이 수습되자 경기도 개풍군에 있던 흥왕사에 머문다. 이때 순군만호 김용이 반란을 일으켜 흥왕사를 습격한다. 공민왕을 시종하고 있던 환관 안도치는 외모가 공민왕과 유사하였다. 이에 안도치는 환관인 이강달을 시켜 공민왕을 창문으로 피신시키고 자신이 대신 공민왕의 침전에 누워 있다가 공민왕으로 오인한 반란자들에게 살해된다.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