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합중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프리카 54 주권 국가

아프리카 합중국은 아프리카 대륙의 55개의 주권국으로 이루어진 합중국에 대한 구상이다. 1924년 마커스 가비의 시 Hail, United States of Africa에서 처음 제안했다.[1][2][3]

구상의 제안[편집]

  • 1958년 11월 23일: 범 아프리카 의회 회의에서 가나 총리 콰메 은크루마 제안.
  • 2007년 7월 : 아프리카 연합 제 9 차 정상 회의에서 리비아 최고 지도자 무아마르 알 카다피가 제안.
  • 2009년 7월 4일 : 아프리카 연합 이사회을 대폭 강화하고 정부와 동등하게하는 것으로 합의가 성립.

무아마르 알 카다피의 제안[편집]

리비아의 전 총리 무아마르 알 카다피는 53개의 아프리카 국가들을(그 당시 남수단이 존재하지 않았다) 단일 정부 하에 그룹화하려는 발기인이었다. 그는 아프리카 통일 기구아프리카 연합으로 발전 · 개편하기 위해 노력한 인물이기도 하다. 2009년 초에 아프리카 연합의 차기 회장직을 맡았을 때, 카다피는 아프리카 합중국 프로젝트를 다시 한번 발표했다. 그는 단일 아프리카 군대, 단일 통화 및 아프리카 대륙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단일 여권을 제안했다. 기본적으로 아프리카 연합을 만들어야 하는 필요성에 대한 대륙의 공감대는 형성되었지만, 상황이 조성되지 않았다는 의견과 주권 침해 등을 우려하는 의견 등이 제기되었다.

카다피의 사망 이후[편집]

카다피는 2011년 10월 리비아 내전으로 사망하였다. 그의 사망 이후 짐바브웨의 대통령 로버트 무가베는 프로젝트를 되살리는 것에 관심을 표명했다. 그러나 짐바브웨의 쿠데타 이후 2017년 무가베 대통령은 사임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