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 산 묘역 테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웅 산 묘역 테러 사건1983년 10월 9일미얀마의 수도 양곤에 위치한 아웅 산 묘역에서 미리 설치된 폭탄이 터져 한국인 17명과 미얀마인 4명 등 2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당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무력부 정찰국의 폭탄 테러 사건이다. 대한민국서석준 부총리이범석 외무부 장관, 김동휘 상공부 장관 등 각료와 수행원 17명이 사망하고 기타 수행원들이 부상당하였다. 사건 직후 대한민국대통령 전두환은 공식 순방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했다.

경과[편집]

1983년 10월 8일에 대한민국대통령 전두환은 공식 수행원 22명, 비공식 수행원 등을 데리고 동남아 5개국의 공식 순방길을 출발했다. 미얀마는 당시 전두환 대통령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순방길의 첫 방문지였으며, 이 날은 미얀마의 독립운동가 아웅 산의 묘소에서 참배 행사가 예정되어 있었다. 10월 9일, 부총리 서석준을 비롯한 수행 공무원들과 경호원들은 행사 준비 및 예행 연습을 하고 있었고. 같은 시각인 오전 10시, 전두환은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출발한다. 예행연습을 마치고 대통령을 맞이할 준비를 한 서석준을 비롯한 수행원들은 오전 10시 26분에, 전두환 측근으로부터 무전 연락을 받아 "차량 정체로 인해 전두환 대통령이 약 30여 분뒤에 지연도착" 한다는 연락을 받고 한번 더 애국가의 예행 연습을 한다. 그런데 미리 대기해 있던 폭탄테러 용의자중 1명인 신기철전두환 대통령이 오전 10시 30분에 도착한다는 소식을 첩보를 통해 파악한 상태였고 예행연습중에 나온 음악을 듣고 전두환이 도착했다고 오인하여 오전 10시 28분에 미리 설치해 두었던 폭탄 스위치를 작동 시켰다. 이 폭발로 예행 연습중이던 경제부총리 서석준과 수행공무원 기자를 포함하여 17명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을 당한다. 전두환은 차량정체로 인해 애당초 도착 예정인 10시 30분에서 30분뒤인 11시에 도착했다. 따라서 30분에 정상적으로 도착을 했다면 목숨이 위험했을 것이다. 이후 전두환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급히 귀국한다.

사건 이후[편집]

당시 미얀마는 사회주의 성향으로 대한민국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가까운 국가였으나 자국의 독립 영웅인 아웅 산 묘역에서 폭탄 테러를 일으킨 것에 대해 격노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국교를 즉시 단절하였다. 또한 미얀마 경찰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적의 범인 3명 가운데 신기철을 인근에서 사살하고, 처음에 진 씨라는 성으로 알려졌던 김진수와 강민철 두 명을 체포하였다. 김진수는 1986년에 사형이 집행되었고, 강민철은 미얀마에서 복역중이었으며,[1] 2008년 5월 18일 53세를 일기로 중증 간질환으로 사망하였다.[2] 사건 당일로 전두환은 모든 순방길을 취소하고 특별기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파편화된 시신들은 수습되었으며, 현장에서 희생된 서석준 부총리 등 17명은 합동 국민장이 거행되었다. 이 사건으로 미얀마를 포함한 서사모아 등의 국가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수교를 단절했고, 비동맹국 회의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발언권이 약화되었다. 한편 대한민국의 대학들은 가을 축제를 모두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KBS, MBC 등의 방송국은 쇼 및 오락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방송 일정을 취소하고[3] 보도프로그램을 방송하였다.

이후 29년 간 대한민국 대통령이 방문을 하지 않다가 2012년 5월 14일 베이징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을 마친 다음 이명박 대통령이 극비리에 미얀마를 방문하였고, 같은 해 10월 8일 미얀마 대통령인 테인 세인이명박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하였다.

사망자[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영희 기자 (2007년 4월 24일). ““남·북 어느 곳도 가기 싫다” - 미얀마서 24년째 복역 아웅산테러 주범 강민철”. 문화일보. 2007년 11월 5일에 확인함. 
  2. 이정애 기자 (2007년 5월 21일). “‘아웅산 테러범’ 유일 생존자 사망”. 한겨레. 2009년 7월 24일에 확인함. 
  3. “韓-헝가리 代表部설치 의미와 波長”. 동아일보. 1988년 9월 13일. 3면.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