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시오급 구축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축함 아사시오(朝潮)


사세보 해군공창에서 1935년 9월에 기공하여 1937년 8월에 준공했다.

제2차 해군설비계획(마루 2계획)에선 시라츠유 형(白露型)14척을 건조할 예정이었지만

런던 해군군축조약에 의해 완공된 4척은 폐기하고 남은 10척은 설계가 변경되어

아사시오 급(朝潮級)으로 건조되었다.

처음엔 사세보 수비대에 속했다가 1937년 11월부터 12月에 걸쳐 중국방면에서 활동하다가

일본귀환시 터빈날개의 파손결함이 발견되어

동형함인 오오시오(大潮), 미치시오(滿潮), 아라시오(荒潮)와 함께

사세보공창에서 개조공사를 받게 된다.

1939년 11월 1일, 요코스카 수비대로 편입되 제 8순양함으로 입적,

15일에는 제 2함대 제2수뢰전대에 편입되어 중국방면으로 보내졌다.

태평양전쟁 개전시 동형함인 오오시오(大潮), 미치시오(滿潮), 아라시오(荒潮)와 함께

제 8순양함대에 소속되어 말레이 제1차 상륙작전, 링가엔 만 상륙작전을 지원.

1942년 1월부터 암본, 마카사르 공략작전, 발리 해전, 자바 섬 공략작전에 참가했다.

4월 10일 제 2함대 제 4수뢰전대에 편입, 콜레히들 공략작전을 지원했다.

6월에는 미드웨이 해전에서 공략부대 지원대로 참가해 제 7전대 호위를 맡았다.

함선 미쿠마의 승조원 구출시 손상을 입어 7월까지 사세보에서 수리를 받고

7월 14일, 요코스카 수비대 전함이 되었다. 10월 20일, 제 8함대에 편입되어 라바울로 이동,

11월 1일부터 과달카날 섬 운송작전에 3번 참가하였다.

11월의 제3차 솔로몬 해전 참가 후 부나지원작전, 핀슈공략작전에 임했다.

1943년 2월, 라에 운송작전에 참가, 3월 3일 라에로 운송도중 비스마르크 해전이 일어난다.

크레틴 갑 남동쪽에서 미국, 호주군 비행대의 공습을 받아 운송함대가 침몰되었다.

아사시오 제 8구축대 기함으로 참가해 첫 회와 두 번째 공습을 무사히 피했으나

다시 40기 정도의 적기의 내습을 받아 항해불능상태에 빠져버렸다.

이 전투에서 오오시오 호, 아라시오 호가 침몰하고 요시이 고로(吉井五郞)함장,

아라시오(荒潮)함장인 쿠보키 히데오(久保木英雄) 중좌가 전사한다.

아사시오는 서서히 기울었는데 당시 구축함대 사령관인 사토 야스오(佐藤康夫)대좌는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아사시오 함과 함께 운명을 같이했다.

같이 출진한 동형함 중 미치시오 호만이 유일하게 살아남았지만 후일 스리랑카 해전에서 침몰한다.

결국 이 전투에서 아사시오는 침몰하고 구조자를 포함해 299명이 사망했다.




성능제원


기준배수량 : 2,000 t

전장 : 118m

최대 폭 : 10.4m

출력 : 50,000hp

속도 : 35kt

항속력 : 18 kt로 4,000해리

무장 : 12.7cm 연장포 2문, 61cm 4연장 어뢰발사관 2기

승원 : 226명

동형함 : 오오시오(大潮) 및 8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