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노사우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reptile.png
아르겐티노사우루스
독일 젠켄베르크 자연사박물관
독일 젠켄베르크 자연사박물관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역: 진핵생물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룡강
상목: 공룡상목
목: 용반목
아목: 용각아목
하목: 용각하목
(미분류): 티타노사우루스류
과: 티타노사우루스과
속: 아르겐티노사우루스속
(Argentinosaurus)
학명
Argentinosaurus huinculensis
Bonaparte & Coria, 1993

아르겐티노사우루스(Argentinosaurus)는 중생대 백악기 후기, 오늘날 남미에 서식한 공룡이다. 지구상에 살았던 육지동물 중 가장 큰 것으로 추정되는 공룡 중 하나이다. 학명은 아르헨티나의 도마뱀이며 티타노사우루스과에 속한다. 푸에르타사우루스와 함께 남미에서 거대한 용각류중에 하나이며 이 공룡은 약 1억 년 전이었던 백악기 중기에 남아메리카에 나타났으며 몸길이가 40 m 이상이었을 것으로 보인다.[1] 식성은 초식이다.

1987년 아르헨티나 네우켄주에서 최초로 화석이 발견되었기 때문에 붙여졌으며 1993년에 기재되었다. 최근 복원된 화석은 남아메리카에서 발견되었다.

크기[편집]

아르헨티노사우루스의 크기는 화석이 단편적이기 때문에 정확하지는 않으나, 30m정도로 추정되며 무게는 80t~100t 으로 추정된다. 무게가 많이 나가는 것은 120t 이다.

각주[편집]

  1. 패트리샤 반스 스바니; 토마스 E 스바니 (2013.6.1.). 《한 권으로 끝내는 공룡》. Gbrain. 136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