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의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르헨티나의 영화는 역사적으로 라틴아메리카의 영화에서 멕시코, 브라질과 더불어 가장 발전한 세 나라 가운데 하나의 영화로 간주된다.[1][2]

아르헨티나는 1970년 기준으로 영화관 1,644개, 연관객수 5,390만명, 인구 1인당 연 입장 평균 회수 2회로서 중남미의 왕성한 영화 산업국이었다. <가우촌전쟁>으로 유명한 루카스 데마레는 국민적인 주제의 <라사후라>를 발표하여 주목을 끌었고 그 다음 세대로서 토레리오스 감독의 아들인 레오폴드 토레닐손이 <페론말기(末期)>로 데뷔, <몰락> <천사의 집>(1957) 등으로 남미의 정치 생활을 묘사하여 개성이 강한 영화작가로서 세계적인 주목을 끌고 있다. 그 밖에 페르난도 아야라의 활약과 로베르포군 등이 새시대 운동을 전개하였다.

주석[편집]

  1. Carl J. Mora, "Mexican cinema: reflections of a society, 1896-1980" (1982) ISBN: 0520043049 9780520043046
  2. Argentina - Cultura - Cine (Spanish) by Argentina.ar, October 16, 2011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아르헨티나의 영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