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노동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 노동당을 상징하는 로고

신 노동당(New Labour)은 90년대 초 토니 블레어가 주창한 정치적 구호이며 1994년부터 2010년까지 제3의 길을 외치며 자유주의화, 우경화된 새로운 영국 노동당을 가리키는 것이기도 하다.

노동당 내 정파를 가리키는 의미이기도 했다. 토니 블레어 이후, 변화를 추구하며 제3의 길을 표방하는 사람들이 자신들을 신 노동당(New Labour)이라고 부르며, 전통적인 노동계의 가치와 소득 분배 등의 가치를 옹호하는 사람들을 구 노동당(Old Labour)이라고 매도하였다.

노선의 변화[편집]

이로 인해 전통적 노동계나 구 노동당파들에 의해 많은 비판을 받았으며, 심지어 사회민주주의자들에게도 영국 노동당은 사민주의화가 된게 아니라 리버럴화 되었다고 비판받았다.
  • 구 노동당의 국유화 정책을 폐기하고 마가릿 대처를 비판하면서도 적절했다고 평가하며, 자본주의적인 시장경제를 옹호하였다.
  • 소득의 분배, 사회 정의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성공할수 있는 희망과 부자가 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사회주의자들이나 사회민주주의자들에 의해 영국 노동당영국 보수당과 다를 거없는 중도우파~중도주의 스펙트럼의 신자유주의 정당으로 전락하였다고 비판받았다. 실제로 토니 블레어는 사회적 약자, 하위계층보다는 중산층을 옹호해 표 얻기 위한 포퓰리즘이라고도 비판받았다.

쇠퇴와 부활[편집]

신 노동당의 정책들은 2010년 이후 여러가지 문제점을 드러내 다시 좌경화되었으나, 2015년 영국 총선에서 패배함으로써 토니 블레어를 비롯한 신 노동당파들이 과거처럼 친기업 중도노선, 부자부터 서민까지 모두 포용하는 빅텐트 제3의 길노선으로 우회해야하다고 주장했으나, 사회주의자들은 오히려 토니 블레어 이후 영국 노동당의 우경화로 인해 영국 노동당은 중산층과 부자들의 지지를 받고 하위계층들에게 외면받았고 많은 하위계층들, 노동자들이 정치에 관심을 멀리해 투표를 하지 않아 이렇게 된 일이라고 토니 블레어의 주장을 반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