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공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한공사(新韓公社, the New Korea Company)는 1946년에 설립한 미군정의 기관으로, 토지 및 재산을 관리하던 기관이었다. 일제 강점기 때 존재했던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승계 기관이다.

개요[편집]

1945년 일제의 패망과 함께 한반도에 미군이 입성하면서 미군정이 시작되었다. 이에따라 한반도 내에 있는 주요 산업 및 일본인 소유의 토지, 재산 등은 미군정청 소유로 이전되었는데 이를 관리하기 위한 기구가 필요했다. 그래서 미군정은 1945년 11월 12일 일제강점기에 있었던 동척을 인수·개편하여 '신조선회사'로 개명했다가 1946년 2월 21일 다시 신한공사로 개칭한 것이다. 이후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소유 농지와 일본인의 소유 농지인 적산은 미군정의 기관인 신한공사로 그 관할이 옮겨지고 신한공사에서 적산의 행정·회계 관리 등을 담당하게 되었다.

신한공사는 과수원이나 산림 등을 제외한 모든 토지를 관리했는데 이는 남한 전체 경지 면적의 13.4%, 전체 농가 호수의 27%에 이르렀고 신한공사 귀속의 토지 쌀 생산량은 총 생산량의 25%에 달했다. 직원 수는 4천여 명이었으며 각 도에 25~30개의 지소가 운영되었다. 그런데 직원들의 월급은 소작료의 일부를 떼어주는 방식을 택했기에 경찰보다도 더 소작료를 받아내는 데 혈안이 되어 있어 많은 원성을 샀다.[1]

1946년 7월 정환범이 총재로 임명되었다.[2]

해체[편집]

1948년 5·10 총선을 앞두고 반대 여론이 강하게 일자, 미군정은 대중 지지의 감소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선거 운동에 돌입했다. 북한에서 이루어진 토지 개혁의 영향에 주목한 미 국무성은 미군정에게 토지 개혁을 주문했고 미군정이 이를 수락함으로써 남한에서의 토지 개혁이 진행되었다. 미군정은 당초 토지 개혁을 할 의사가 있었으나 이는 지지 기반인 한민당과의 이해 관계가 맞물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가 선거를 앞두고 강행하게 된 것이다.

그리하여 신한공사 소유의 일본인 토지를 먼저 배분하기 위해 1948년 1948년 3월 22일 남한과도정부 법령 173호를 공포하여 신한공사를 '중앙토지행정처'로 개칭하고 귀속 농지를 당시 시세대로 생산물의 3배로 쳐서 매년 2할씩 15년 간 분할 상환하는 조건으로 농민에게 매각하였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 1》(인물과 사상, 2011)
  2. “人事”. 동아일보. 1946년 7월 12일. 鄭桓範氏(新韓公社總裁 ) 
  3.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 2》(인물과 사상,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