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의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의의지(神意志) Records, 또는 Willrecords는 2003년 설립된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씬의 대표 레이블 중 하나이다.

역사[편집]

Raphorn박지호로 이루어진 듀오 2dr은 2003년 첫 앨범 Chapter One : One Luv를 내고 활동 중이었다. 이 당시 활동하던 뮤지션들은 클럽 MP가 문을 닫은 이후로 공연할 곳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있었으며, 그나마 클럽에서 공연을 하는 이들도 약한 기반을 바탕으로 위태로운 음악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었다. 오랫동안 언더그라운드 씬에서 활동했던 2dr은 후배 뮤지션들의 이러한 고통을 덜어주고자 신의의지 레이블을 만들었다.

신의의지가 처음으로 활동을 시작한 것은 대구에서 활동하던 듀오 Virus의 EP 앨범 Pardon Me를 통해서였다. 이 앨범은 '스토리텔링의 교과서'라는 극찬을 받았고, Virus를 비롯해서 Kebee, 영길, 있다 등의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장이 되기도 했다. 한국 최초의 온라인 앨범이던 RHYME-A-Story At Night EP에 이어 세 번째 앨범은 컴필레이션 People & Places vol.1으로 이 앨범에서는 신의의지 소속 아티스트 (Elcue, Paloalto, R-est, Virus, RHYME-A-)를 비롯해 Kebee, The Quiett, Critickal P 등의 아티스트들이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 이 앨범 때문에 많은 Soul Company 아티스트들이 한때 신의의지 소속으로 오해받기도 했다.

이후 소속 아티스트들의 앨범을 통해 더 입지를 굳힌 신의의지는 MP를 대체할 새로운 언더그라운드의 희망으로 급부상했다. 또 한달마다 정기적으로 The Show라는 공연을 열어 다른 언더 아티스트들의 기회의 장을 마련해주기도 했다. 이렇게 신의의지는, '강압적인 제약과 구속 없이 아티스트들의 음악 세계를 존중하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장을 열어주는 것'을 목표로 하여 활동을 거듭, 비록 5팀이라는 작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Soul Company와 함께 한국 언더 힙합씬의 대표적인 힙합 레이블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이후 Paloalto를 처음으로 Virus, RHYME-A-가 레이블을 다른 곳으로 옮기면서 신의의지는 조금씩 위축되었고, The Show 공연도 오랫동안 쉬게 되었다. 2007년 4월 Elcue의 앨범과 새로운 The Show 공연을 계기로 컴백하였으며, 2008년에 들어서는 소속 뮤지션 없이 싸이월드 클럽 운영과 The Show의 진행 등으로 꾸준히 언더그라운드 아티스트를 위한 기회를 마련해주었으나 이도 곧 침체되었다. 결국 2009년 1월 초 공식적으로 해체하였으나,[1]2017년 2월 Raphorn의 디지털 싱글 「Suicide Love Squad」싱글 발매를 기점으로 부활하였다.

거쳐간 아티스트[편집]

디스코그래피[편집]

  • 2003.5 Virus - Pardon Me EP
  • 2003.6 RHYME-A- - Story At Night EP (Online)
  • 2003.7 Various Artists - People & Places vol.1
  • 2003.9 Elcue - Unofficial Experiment EP
  • 2004.2 Paloalto - 발자국 EP
  • 2004.7 R-est - What U Gonna Pick?
  • 2005.6 Paloalto - Resoundin'
  • 2005.10 Elcue - The Expriment 2 EP
  • 2006.2 RHYME-A- - Story At Night EP
  • 2006.3 RHYME-A- & Mild Beats - Message from Underground 2006
  • 2007.5 Elcue - 초대
"Message from Underground 2006" 앨범은 Big Deal Records와 함께 발매함
  • 2017.2 Raphorn - Suicide Love Squad
  • 2017.3 Raphorn - Rest In Peace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힙플라디오 "시원한 라디오" 2009년 1월 21일 DJ Skip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