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식민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식민주의(新植民主義;neocolonialism)는 독립 후에도 경제상·정치상 구 종주국이 구 식민지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바을 일컫는 말로서 이 신식민주의라는 용어는 원래 불란서와 영국 같은 구 식민지 종주국이 자국의 식민지를 대상으로 한 경제에 관계된 지배를 유지하고 확대하는 바를 노정한다. 그것과 끊어지지 않고 곧바로 이어 제삼세계의 시장과 자원을 대상으로 한, 폭력을 써서 억지로 빼앗을 듯한 관심이 새로운 제국인 아메리카합중국도이칠란트일본 등에서 노정하였다.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는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나 독립하고서 경제에 관계되어 독립하지 않고서는 자국의 정치에 영향을 미치는 독립은 무의미하다는 실사를 알아차렸다. 식민지로서 착취당하는 기간에 식민지 경제는 식민지 종주국을 이롭게 하는 경제의 역할로서 재조직화하였었다.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난 많은 국가는 더할 수 없을 정도로 작은, 원자재의 획득에서 시작하여 여러 가지 생산재의 생산을 거쳐 완성 소비재의 성립에 이르는 생산의 단계적 서열 구조를 소유하게 된 데다가 먼 거리 시장에서의 정가와 상품작물[1] 한두 가지의 수출에 의지하여 존재하였다. 즉 불평등하게 교환하였다. 판매와 분배와 이러한 수출 상품 생산까지도 식민지 종주국의 권한에 전체에 걸쳐 좌우되었다. 선진하는 제국의 여타 보호 보처와 육성관세는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난 여러 국가의 경제에 관련된 산업을 여러 가지로 많이 변화하게 하려는 여러 가지 노력을 막아서 못하게 한 데다가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난 많은 국가가 산업화에 착수했을 때 선진국의 자본과 특허화한 기술에 의지하여 존재하여야만 하였다.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난 많은 국가가 발전하려고 한 노력은 식민지 종주국을 대상으로 한 부채를 가증하게 하였고 새로운 지배 형식을 초래하게 하였다. 식민지 상태에서 벗어난 국가가 식민지 종주국의 기업을 국유화하려고 한다든지 채무ㆍ채권 관계를 셈하여 깨끗이 해결하지 않는다든지 하는 여러 가지 시도는 공개되거나 공개되지 않은 정치와 군사의 개입을 초래했다. 이 신식민지 상황을 대상으로 한 집합성을 띤 인식이 1955년 아프리카와 아시아에 있는 여러 국가가 참여한 아시아아프리카회의에서 명백히 노정하였다.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이상을 실현하고자 현재의 사회제도정치체제관습을 급격히 변혁하려는 체계화한 학설이나 이론에 관계된 서적이나 문서에서 신식민지라는 용어의 전파는 이 아시아아프리카회의에서 인의한다.

신식민지라는 용어가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지배라는 상황을 노정하고자 만들어졌지만, 이것은 식민지 종주국이 자신들의 경제에 말미암은 이익을 달성하고자 실시되는 정치에 영향을 미치는 압력과 군사 지원과 교란책과 공개되는 개입을 위시해 개입하는, 많은 형태를 배제하지는 절대로 않는다. 제삼세계 여러 국가의 민족에 말미암은 열망 식민지 종주국의 이익 사이의 모순은 정치에 말미암은 배경인 냉전으로 심화하여서 신식민주의의 군사상·정치상 규모는 갈수록 실제로 노정하고 때로는 군대가 군사에 말마암은 목적으로 하는 모든 행동에서 경제에 관계된 목적을 은폐하기도 한다.

각주[편집]

  1. 商品作物. 시장에 내다 팔려고 재배하는 농작물. [유의어] 換金作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