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국민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신국민주의(영어: neo-nationalism)는 유럽북아메리카에 나타난 현상으로 우익 포퓰리즘, 반세계화, 자연주의, 보호주의, 반이민주의. 반이슬람, 반중국주의 등으로 나뉜다. 2016년에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선거공약에서 자주 등장했으며, 영국브렉시트에서도 등장했다.[1]

이것은 세계화로 국가 정체성이 약화되면서, 문화 정체성에 집착하는 것으로도 정의되었다.[2] 세계화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과거에 대한 회귀로 민족에 대한 일체감을 더욱 강조하게 된다는 것이다.

보리스 옐친의 후임으로 러시아의 대통령이 된 블라디미르 푸틴은 러시아의 정체성과 강한 국가 달성을 위해,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이미지처럼 행동하였다. 특히, 스탈린의 정책을 복원하고, 제정 러시아 시대 왕제의 모습을 보이는 것은 그가 신민족주의적 행태를 보인 것이다.

각주[편집]

  1. “Neo-nationalism” (영어). 2020년 1월 15일. 
  2. 강준만. 《미국사 산책》. ISBN 978-89-5906-1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