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즈쿠 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즈쿠 번(일본어: 志筑藩 시즈쿠한[*])은 일본 에도 시대 히타치 국 니이하리 군(新治郡) 시즈쿠(현 이바라키현 가스미가우라 시) 주변을 지배했던 소형 이다. 번청은 시즈쿠 진야에 두었다.

번의 역사[편집]

게이초 7년(1602년), 사타케씨(佐竹氏)가 데와 국 구보타 번으로의 삭감 이봉에 따라, 데와 국 센보쿠 군 혼도 성(本堂城. 현 아키타현 미사토 정)주였던 혼도 시게치카(本堂茂親)는 히타치 국 니이하리 군(新治郡) 시즈쿠 주변의 8천 5백 석 영지로 전봉되어, 쇼호 2년(1645년)에 진야를 세웠다. 2대 영주 혼도 히데치카(本堂栄親)는 동생 지카즈미(親澄)에게 5백 석을 분할 증여해 주었고, 이에 따라 시즈쿠 령의 영지는 8천 석이 되었다.

이후 폐번치현까지 혼도 가문이 10대에 걸쳐 지배하였다. 다만 고쿠다카 8천 석의 고타이요리아이(交代寄合) 하타모토였기 때문에, 1만 석의 다이묘가 된 것은 10대 영주 혼도 지카히사였다. 그는 게이오 4년(1868년), 소령 교체에 따라 2천 석을 추가로 받고 다이묘의 반열에 올라 시즈쿠 번을 세웠다. 메이지 4년(1871년)의 폐번치현으로, 시즈쿠 번은 폐지되어 시즈쿠 현이 되었고, 이어서 니이하리 현(新治県)을 거쳐 이바라키현으로 흡수 합병되었다.

번주[편집]

혼도 가문

후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