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도어 포스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어도어 포스톨(Theodore A. Postol, 1946년 ~ )은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의 과학, 기술, 국제 안보 교수이다. 미국 정부가 추진해온 미사일 방어에 대해 비판적인 학자로 유명하다.

생애[편집]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뒤 원자력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아르곤 국립 연구소미국 기술평가원에서 일했다. 또 미 해군 작전부장의 과학 고문으로 일했다. 1980년대 말부터 스탠포드대학교 등 학계에서 군사기술 관련 연구에 종사했다.

미사일 방어 비판[편집]

패트리어트 미사일[편집]

패트리어트 미사일걸프 전쟁 사막의 폭풍 작전에서 이라크스커드 미사일을 막기 위해서 사용됐다. 미국 육군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요격 성공률이 80%, 이스라엘에서 성공률이 50%라고 주장했다가, 나중에는 각각 70%와 40%라고 낮췄다. 조지 H. W. 부시 대통령은 97% 이상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포스톨은 1992년 4월 하원 위원회에서 "걸프 전쟁 기간에 패트리어트 미사일의 요격 성공률은 매우 낮았다. 예비조사를 살펴보면 10% 이하이거나, 심지어 제로(0)인 경우도 있었다"고 발언했다.[1]

아이언 돔[편집]

포스톨은 2014년 아이언 돔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2][3]

각주[편집]

  1. [1], 1992년 4월 7일, Optical Evidence Indicating Patriot High Miss Rates During the Gulf War
  2. [2], MIT 테크놀로지 리뷰, 2014년 7월 15일, An Explanation of the Evidence of Weaknesses in the Iron Dome Defense System
  3. [3], 서울경제신문 인터넷판, 2014년 7월 24일, 美 과학자 "아이언돔, 실제로는 별 효과 없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