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통합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민통합당
이념 사회자유주의
당직자
대표 이용선
역사
창당 2011년 12월 7일
해산 2011년 12월 16일
통합된 정당 민주당
예하 부문
중앙당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8 극동VIP빌딩 907호

시민통합당(市民統合黨, Citizens Unity Party)은 진보성향의 시민단체인사와 친노무현 세력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진 정당이다. 시민통합당은 민주당과의 신설합당을 목적으로 창당되었다.

창당 대회[편집]

기존의 체육관에서 열리던 창당대회에서 벗어나 복합문화공간인 플래툰 쿤스트할레(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위치)에서 창당대회를 열었다.[1]

야권 대통합[편집]

2011년 12월 11일 민주당에서 통합을 결의하자, 민주당한국노총, 시민통합당은 합당을 18일까지 하기로 합의했다. [2]

대표단[편집]

  • 당 대표
    • 이용선
  • 상임대표
    • 김두관 (당시 경상남도지사)
    • 남윤인순 (내가꿈꾸는나라 공동준비위원장)
    • 문성근 (국민의명령 대표)
    •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 이용선 (전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 이해찬 (시민주권 상임대표)

각주[편집]

  1. 심원섭 기자 (2011년 12월 8일). “‘혁신과 통합’ 주축 시민통합당 이색 창당대회”. CNBNEWS. 2011년 12월 10일에 확인함. 
  2. “<민주당·시민통합당·한국노총 "18일 통합 합당 완료">”. 오마이뉴스. 2011년 12월 13일. 2011년 12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