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나코돈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스페나코돈티드
화석 범위: 석탄기 말에서 페름기 중반
Palaeohatteria DB.jpg
반룡목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단궁강
목: 반룡목
아목: 진반룡아목
과: 스페나코돈과
(Sphenacodontidae)
Laxmann, 1769

스페나코돈과석탄기 후반에서 폐름기중간까지 펠리코사우루스. 작은것부터 큰것까지 가족을 이루고 살았던 육식동물이다. 원시의 형태(햅토두스등)은 일반적으로 작다(60cm에서 1m까지이다)그러나 폐름기 후기동안 스페나코돈과는 크기가 향상했다.(3m혹은 더길게) 스페나코돈티드의 두개골은 굵고 길며 폭이 좁았고 턱근육은 튼튼해 적응이되어 환경에서는 가장 힘이 쎈 육식 동물이 되었다.앞이빨은 크며 단도같이 생겼고 그에비해 옆쪽이빨과 뒷턱은 너무 작다.(그래서 티메트로돈종은 이름이 잘알려져있지못했다. 비록 모든 가족이 잴수있는 이빨이 두개라 해도 몇몇의 크고(길이:3m)이 그룹의 수보다 앞선 무리(디메트로돈,세코돈토사우루스,테노스폰딜루스)는 큰 돛을 통해 뒤로 가고,척추골 신경 등뼈을 연장해 만들어냈고,즉 장치에의해 저명해졌다.생물은 피부와 혈관으로 덥혀져있고. 아마도 그기능은 체온조절도구 였을것이다.단 스페나코돈과에게 중요한 돛은 소유하지않았다. 예를 들자면 이런 경우 돛이 없다(스페나카돈화석은 뉴멕시코에서 잘알려졌있다.)매우 유사하고 관련이있는 종은(디메트로돈-화석은 택사스에서 잘알려져있다.)돛을 가지고있다.이첩기동안 이두 종류는 좁은 대양에 의해 분리되었다.그러나 지리에 고립된 종은 뚜렸하지못했고,돛을 발달시켰고 다른그룹은 돛을 발달시키지 못했다.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