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글래스 엔터테인먼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파이글래스 엔터테인먼트(Spyglass Entertainment)는 월트 디즈니 컴패니와 파트너쉽을 맺고있는 카라반 픽처스의 전신으로 조 로스가 1994년에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의 최고 경영자로 승진함에 따라서 로저 빈범이 카라반 픽처스 4년간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1998년, 5년간의 재계약을 체결한후 게리 바버를 스카우트해서 로저 빈범과 함께 다시 만든 미국의 영화 제작사이다.

2002년, 다시 월트 디즈니 컴패니/드림웍스 픽처스와의 파트너쉽을 다시 체결하면서[1] 유니버설 픽처스, 파라마운트 픽쳐스, 20세기 폭스, 콜럼비아 픽처스와의 영화 제작에도 함께 참여하게 된다. 하지만 2010년, 메트로 골드윈 메이어의 지분을 모두 인수해 설립자 2명이 MGM의 CEO가 되자 인수 회사에 역량을 집중하기위해 2012년 해체수순을 밟게된다.

주요 작품 목록[편집]

1990년대[편집]

2000년대[편집]

2010년대[편집]

각주[편집]

  1. 2007년 디즈니와의 10년간의 파트너쉽을 종료 한지 2년후, Cerberus Capital Management에서 인수해 회사가 없어질때 까지 3년간 소유하고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