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윌트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스티븐 윌트셔 (Stephen Wiltshire)
출생1974년 4월 24일(1974-04-24) (46세)
대영제국 런던
성별남성
국적영국
학력런던예술대학 졸업
직업화가
Stephen Wiltshire holding MBE.jpg

스티븐 윌트셔(영어: Stephen Wiltshire, 1974년 4월 24일~)는 영국화가이다. 3살 때부터 자폐증을 앓고 있으며 서번트 증후군을 가지고 있다. 2006년 대영 제국 훈장을 수여받았으며 그 외 2개의 을 수상받았다.

생애[편집]

윌트셔는 대영제국 런던에서 카리브해 출신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부친은 바베이도스 출신이며 모친은 세인트루시아 출신이다. 3살 때 자폐증 진단을 받았고 같은 해 부친은 교통사고사망했다.[1] 5살 때 자폐증으로 인하여 특수학교입학했다. 이 때부터 윌트셔는 서번트 증후군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였는데, 윌트셔는 미술 시간 때 선생의 자화상자연을 그렸고 그림 실력을 알아본 한 선생은 윌트셔를 그림 경연 대회에 출마시키면서 그의 실력이 알려지기 시작했다.[2][3] 윌트셔는 7살 때 런던랜드마크건물에 매료되어 런던을 그렸고, 이 것이 도시 구상 및 그리기로 발전하였다. 1987년 BBC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하였으며[4], 같은 해 그의 이 출판되었다.[4] 1995년 런던예술대학입학, 1998년 졸업했다.[1] 이후 런던, 로마, 홍콩, 프랑크푸르트, 마드리드, 두바이, 예루살렘 등을 그리며 세계적인 화가로 올라섰으며, 맨해튼, 뉴저지주허드슨강, 뉴욕 금융지구, 엘리스섬, 자유의 여신상, 브루클린프랫 인스티튜트에서 5일만에 그려냈다.

각주[편집]

  1. “Stephen Wiltshire's Biography” (영어). 2020년 6월 24일에 확인함. 
  2. 번외로 그는 미국 자동차에 관심이 많았는데, 서번트 증후군으로 인하여 자동차에 관한 모든 것을 다 기억했다고 한다.
  3. 추가로 윌트셔는 9살 때부터 말하기 시작하였는데, 그가 처음으로 한 말이 "종이"라고 한다.
  4. “Stephen Wiltshire - Prodigious Drawing Ability and Visual Memory”. 2007년 10월 18일. 2020년 6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