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에 할양된 핀란드 영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핀란드 영토 중 일부분은 소련에 할양되었다. 카렐리아, 살라, 페첸가 특구, 핀란드 만에 몇몇 섬들 등이 있다. 현재 대부분은 핀란드의 영토로 되돌아와있다.

소련에게 할양된 핀란드 영토들(빨간색 부분)

논쟁[편집]

1939년 제2차 세계 대전이 터지면서 핀란드는 추축국의 하나로 참가하였다. 소련은 자꾸 괴롭히는 핀란드를 타도하기로 했다. 결국 이 판단은 겨울 전쟁, 계속 전쟁으로 이어졌다. 겨울 전쟁에서 핀란드는 소련에게 영토를 약간 빼았겼다. 지금의 핀란드-러시아 국경부분인 카렐리아, 핀란드령 라플란드와 핀란드 만의 코틀린 섬, 수리사르 섬, 헬렌지 섬 등 4개의 섬을 빼았겼다. 결국 1년 후 나치 독일이 소련을 침공하고 핀란드도 동맹국으로 참전하면서 계속 전쟁이 일어났다. 무르만스크를 차지한다는 목적은 실패했지만, 다시 카렐리아를 되찾게 되었다. 하지만 나머지는 1991년 소련이 붕괴될 때까지 소련령으로 남았다.

겨울 전쟁으로 인해 생긴 핀란드 피난민들

냉전[편집]

미국과 소련 사이에 냉전이 시작되면서 소련은 강대국으로써의 세력을 휘둘르고 있었다. 그러다가 핀란드를 노리게 되었다. 소련은 1945년 승전국으로 핀란드의 포크칼라를 빼았았다. 이 곳은 핀란드에게는 매우 중요한 곳이었다. 포크칼라는 1956년 흐루시초프의 친선정책으로 핀란드령으로 되돌아왔다.

현재[편집]

지금은 페첸가의 일부분이 러시아령으로 노르웨이랑 국경을 맞대고 있다. 나머지는 다 핀란드 영토로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