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보르노스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소보르노스찌 (Sobornost, 틀:Lang-rus "공동생활자들의 영적 공동체")는 초기 슬라브주의자들, 이반 키레에브스키및 알렉세이 코마코프가 사람들 사이의 협동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용어이다. 개인주의를 배격하고 공동체주의를 강조하는 것이다. 알렉세이 코마코프는 서구사회가 아리스토텔레스와 그의 개인주의를 포용하고 있기 때문에 점차적으로 단결을 잃고 있다고 믿었다. 키레예프스키는 헤겔과 아리스토텔레스가 단결의 동일한 이상을 대표한다고 믿었다. "sobor"라는 의미는 교구 주교의 "대성당 교회"이며,  교회의 "모임" 또는 "총회"또는 "공의회"이다. 에클레시아라고도 번역된다.


종교[편집]

각주[편집]


추가읽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