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관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소관사(所觀事)는 관(觀: 관찰, 명상)을 행할 일, 관찰해야 할 일 또는 관찰되는 일을 뜻한다. 관(觀: 관찰, 명상)을 행할 대상, 관찰되는 대상, 또는 관찰 대상을 뜻하는 관찰경(觀察境) 또는 소관경(所觀境)과 동의어이다.[1][2][3][4][5]

세친의 《대승오온론》에 따르면 삼마지(三摩地)의 마음작용별경심소에 속하며 마음으로 하여금 소관사와 하나가 되어 산란하지 않게 하는[令心一境不散] 마음작용이다.[6][7] 여기서 삼마지(三摩地)가 별경심소에 속한다는 것은 삼마지가 소관사에 대해서만 작용하는 마음작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삼마지대지법에 속한 것으로 분류한 설일체유부의 견해와는 다르다.

또한, 세친의 《대승오온론》에 따르면, (慧)의 마음작용은 소관사(所觀事)에 대해 택법(擇法)하는 것[於彼擇法]을 본질적 성질로 하는 마음작용이다.[8][9] 삼마지(三摩地)와 마찬가지로 (慧)가 별경심소에 속한다는 것은 (慧)가 소관사에 대해서만 작용하는 마음작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慧)가 대지법에 속한 것으로 분류한 설일체유부의 견해와는 다르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955(27-453), T.1558(29-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대승오온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8(17-637), T.1612(31-848).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영어) DDB. 《Digital Dictionary of Buddhism (電子佛教辭典)》. Edited by A. Charles Muller.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佛門網. 《佛學辭典(불학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612,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황욱 1999, 51쪽
    "‘別境心所’162)에서 ‘別境’이란 遍行과 같이 모든 境에 遍起하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境上에서 하나 혹은 둘 내지는 다섯이 俱起하는 等流[Niṣyanda]의 심소를 의미한다.
    162) 다섯 가지 心所가 각기 所緣境의 事가 所樂境·決定境·串習境·觀察境의 네 가지 境으로써 대부분 같지 않기 때문에 ‘別境’이라고 부른다. 따라서 ‘別境心所’에는 一切性·一切地·一切時·一切俱 등의 네 가지 一切 가운데 一切性과 一切地만 구족한다."
  2.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28b25 - T31n1585_p0028b28. 소관경(所觀境)
    "云何為定。於所觀境令心專注不散為性。智依為業。謂觀德失俱非境中。由定令心專注不散。依斯便有決擇智生。"
  3.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p. 274-275 / 583. 소관경(所觀境)
    "무엇을 ‘정(定)심소’247)라고 하는가? 관찰되는 대상[所觀境]에 대해서 마음을 기울여 집중해서 산란되지 않게 하는 것을 체성으로 삼고, 지혜[智]의 의지처가 되는 것을 업으로 삼는다. 덕(德)과 과실 그리고 덕도 과실도 아닌 대상을 관찰하는 중에서, 정(定)심소에 의해 심왕을 기울여 집중케 해서 산란되지 않게 한다. 이것에 의해서 문득 결택(決擇)의 지혜가 생겨난다.
    247) 정(定, samādhi)심소는 ‘집중’하는 능력의 심리작용으로서, 대상에 심왕을 집중 시켜서 하나에 머물고 산란케 하지 않는다. 이로써 결택지(決擇智)가 생겨날 수 있다."
  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28c11 - T31n1585_p0028c14. 소관경(所觀境)
    "云何為慧。於所觀境簡擇為性。斷疑為業。謂觀德失俱非境中。由慧推求得決定故。於非觀境愚昧心中無簡擇故非遍行攝。"
  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 276 / 583. 소관경(所觀境)
    "무엇을 ‘혜(慧)심소’251)라고 하는가? 관찰되는 대상[所觀境]을 간택하는 것을 체성으로 삼고, 의심을 끊는 것을 업으로 삼는다. 덕·과실, 덕도 아니고 과실도 아닌 대상을 관찰하는 가운데 혜(慧)심소가 추구함에 의해서 결정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상을 관찰하는 것이 아닌, 우매한 마음속에서는 간택하는 것이 없다. 따라서 변행심소에 포함되지 않는다."
  6.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8c17 - T31n1612_p0848c18. 삼마지(三摩地)
    "云何三摩地。謂於所觀事令心一境不散為性。"
  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3 / 12. 삼마지(三摩地)
    "어떤 것이 삼마지인가. 관찰해야 할 일에 대해 마음을 경계에 전일하게 만들어 산란하지 않게 하는 것을 자성으로 삼는 것이다."
  8.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8c18 - T31n1612_p0848c20. 혜(慧)
    "云何為慧。謂即於彼擇法為性。或如理所引。或不如理所引。或俱非所引。"
  9.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3 / 12. 혜(慧)
    "어떤 것이 혜(慧)인가. 저것에 대해 (자상과 공상 등의) 법을 간택하는 것을 자성으로 삼는 것이니, 혹 이치에 맞게 이끌어내기도 하고, 혹 이치에 맞지 않게 이끌어내기도 하고, 혹 두 가지가 아니게 이끌어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