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고 (일본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석고(일본어: 石高 코쿠다카[*])는 근세 일본에서 "석"( 코쿠[*])이라는 단위를 이용하여 토지의 생산성을 나타낸 수치를 말한다. 이에 의거하여 토지에 대한 과세가 이루어졌고, 여기에서 파생되어 다이묘하타모토의 영지 면적을 나타내는 말이 되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 정권과 에도 막부의 시기에 토지 조사가 이루어지면서, 각 토지와 전답, 가옥 부지의 생산성을 조사하기 위해 그 가치가 쌀로 몇 석인지 수량화하여 나타내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석고이다. 이후 무사가 영지에서 받게 되는 수입이나 봉록도 석고를 이용하여 그 양을 나타내었다. 1 석은 어른 한 사람이 1년 동안 먹을 수 있는 쌀의 양에 상당하며, 따라서 석고에 따라 영주가 동원하는 군사력에 대한 추산도 이루어질 수 있었다. 석고에 따라 영주가 동원하는 군사력은 시대나 농사 방법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 100석당 1~2명의 병력을 차출할 수 있다고 추산된다. 이러한 표현은 메이지 시대지조개정이 이루어지면서 쓰이지 않게 되었다.

일본을 비롯한 당시 전 세계적으로 쓰이는 토지의 면적 단위는 단순한 면적으로 환산한 것이 아니라 해당면적의 곡물수확량으로 환산했다.[출처 필요] 때문에 단위가 큰데도 불구하고 땅의 면적이 좁은 경우도 있는 반면 사막 등의 황무지 같은 경우는 땅이 넓은데도 불구하고 그 단위가 작았다. 석고의 면적단위 역시 이에 기준한 단위였으므로 km2로 환산했을 때의 면적이 더 크다 해도 석고로 환산할 경우 더 작을 수도 있는 반면 그 반대의 경우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