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향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향순 Archery pictogram.svg
기본 정보
생년월일1967년 7월 8일(1967-07-08) (52세)
출생지대한민국 전라남도 광주시
155cm
몸무게48kg
스포츠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종목양궁
세부종목리커브

서향순(徐香順[1], 1967년 7월 8일 ~ )은 대한민국의 여자 양궁 선수이다. 대한민국 최초의 여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다.

광주여고에 재학 중이던 1984년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1984년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였다. 당시 양궁 대표팀은 여러 차례 세계 대회를 석권한 김진호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었다. 그러나 이 올림픽 대회가 첫 국제 대회 출전인 17세에 불과하던 서향순은 선배 김진호를 꺾고 대한민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이후로는 부진에 빠져 국가대표로 선발되지 못했다. 이화여대조선대학교 대학원에서 체육학을 전공했고, 선수들을 지도하고 방송 해설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개막식 당시 오륜기 전달을 맡은 한 사람으로 출연하였으며, 30년 뒤인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태극기 전달을 맡았다.

남편은 유도 선수 박경호이다.[2]

각주[편집]

  1. “「당당한 少女名弓」徐香順 金과녁 꿰뚫다”. 동아일보. 1984년 8월 13일. 2019년 4월 27일에 확인함. 
  2. “아빠는 유도 금 엄마는 양궁 금 딸은 미국 주니어 골프 챔프”. 중앙일보. 2019년 10월 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